민주당은 각종 범죄혐의에 대해 재발방지대책을 강구하라
상태바
민주당은 각종 범죄혐의에 대해 재발방지대책을 강구하라
  • 정의당 전남도당
  • 승인 2022.05.03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전남도당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민주당 전남도당의 공천과정이 점입가경이다. 민주당은 담양군수 경선과정에서 여론조사 조작의혹으로 경선중단과 경선일정 연기라는 홍역을 치렀다.

이어 목포시장 경선에서는 8천여명의 당원명부가 유출되어 전략선거구로 지정되더니, 급기야 당원들의 권리를 전부 박탈하고 100% 시민경선으로 치루겠다고 발표했다.

그런데 또다시 영암군수 경선에서 여론조사 조작의혹을 제기하며 재심신청이 제기됐다. 이번에 이의를 제기한 후보는 현직 영암군수를 지낸 전동평후보이고, ‘2중 응답을 권유하는 통화내역’을 증거물로 제출했다. 더 나아가 상대후보가 영암군의 청렴도를 왜곡했다며 ‘허위사실공표 혐의’를 덧붙였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공직선거법은 물론, 업무방해죄, 허위사실공표죄 등 형사상 처벌이 불가피한 범죄행위이다.

선거때마다 전남지역에서의 민주당의 공천과정이 시끄러웠던 것은 사실이나, 유독 이번 지방선거를 앞두고 그 정도가 지나치다. 민주당은 여론조사 의혹을 비롯한 각종 범죄혐의에 대해 철저한 조사와 합당한 조치를 신속히 취하라. 또한 영암군민들에게 사과하고, 이제는 ‘재발방지를 위한 구체적 방안’을 제시해야 할 때이다.

2022년 5월 02일 정의당 전남도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