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광양항만공사, 리사이클 차선블럭 제작
상태바
여수광양항만공사, 리사이클 차선블럭 제작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2.04.15 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박 밧줄, 해양플라스틱 가공
항만 근로자 보호

해양플라스틱 수거 및 자원순환 사업을 통해 각종 의류를 제작하고 있는 여수광양항만공사가 이번에는 차선 규제 블럭을 제작해 또 한 번 관심을 모으고 있다.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박성현, YGPA)는 부두 내 차량 사고로부터 항만 근로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차선 규제 블럭 100개를 제작했다고 14일 밝혔다.

공사는 해양플라스틱 수거 및 자원순환 사업을 추진해 오면서 선박을 고정하는 밧줄과 활용가치가 떨어지는 일반 플라스틱 등을 활용한 리사이클 제품 제작을 고민해 왔다. 공사는 부두 내에서 화물차에 의한 근로자 인명 피해가 자주 발생한다는 것에 착안해 차선 규제 블럭을 제작했다.

공사는 제작된 차선 규제 블럭을 광양항 KIT 부두와 GWCT 부두 내 충돌사고 위험구간에 설치했다. 공사 측은 부두 관계자들로부터 차량 사고로부터 근로자를 보호할 수 있는 최적의 제품이라는 감사의 말을 듣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공사는 아름다운 바다 살리기를 위해 △해경과 함께 선박의 플라스틱 해상 투기 단속 △유창청소업체들과 함께 해양플라스틱 쓰레기 수거 △섬유기업과 함께 해양폐플라스틱 리사이클 원단 생산 △지역 사회적 기업과 함께 업사이클링 굿즈 생산에 이르는 ‘광양항 자원순환 네트워크’를 운영 중이다.

최근에는 해양플라스틱 리사이클 원단을 활용한 유명 패션브랜드 제품들이 출시되는 등 성공적으로 이 사업이 운영 중에 있다.

박성현 사장은 “해양플라스틱 리사이클 차선 규제 블럭은 항만 내 근로자들의 안전과 해양환경을 동시에 지킬 수 있는 의미있는 제품”이라며 “사업의 성공에 힘입어 올해는 광양항의 해양플라스틱 자원순환 사업 모델을 전국으로 확산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