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항 배후단지 입주기업체,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상태바
광양항 배후단지 입주기업체,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2.04.01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개사 선정, 동측 6개·서측 4개 등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박성현)는 광양항 항만배후단지 입주기업체 모집 결과 우선협상대상자로 16개사를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최근 공사는 증가하는 광양항 항만배후단지 수요 대응을 위해 활용도가 낮은 주차장 및 녹지를 물류제조시설로 전환하는 항만배후단지 개발계획변경을 통해 사업부지 30만㎡를 신규 확보한 바 있다.

공사는 지난 2월 즉시 이용이 가능한 동측배후단지 6개 구역 및 서측배후단지 4개 구역 약 14만㎡에 대해 입주기업체 모집을 공고했다. 공사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이 큰 상황에서도 여수·광양항에 대한 관심 덕분에 성공적으로 입주기업체 모집을 진행할 수 있었다”며 “신청기업이 없는 1개 구역을 제외하고, 선정된 우선협상대상자와 협의를 통해 9개의 우수기업을 유치하고 광양항 항만배후단지 물동량과 고용창출을 계속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광양항 항만배후단지는 컨테이너부두와 인접한 자유무역지역으로, 입주기업체는 50년간 저렴한 임대료(129원/㎡)과 함께 지방세 감면 등 각종 세제혜택을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