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교육감 후보 "지역 소멸 해소, 지역 균형 발전 앞장"
상태바
김대중 교육감 후보 "지역 소멸 해소, 지역 균형 발전 앞장"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2.03.30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인재 10만명 양성, 통합교육추진단 구성" 공약
김대중 예비후보
김대중 예비후보

김대중 전남교육감 예비후보는 30일 전남교육청 브리핑룸에서 디지털 인재 10만 양성과 지역소멸해소와 지역균형발전에 관한 3가지 공약을 발표했다.

김 예비후보는 광주·전남의 교육격차 3중고와 수능성적 저하 현실을 지적하면서 "호남의병이 나라를 구했던 마음같이 디지털 인재 10만명을 양성하여 호남을 교육으로 일으켜 세우겠다"고 공약했다.

또한 수도권에 50%이상의 인구가 집중되고, 지방재정자립도가 50%이하로 떨어지면서 본격적인 지방불평등 시대가 열렸다고 진단하고 교육감이 되면 이 문제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선언했다.

김 예비후보는 "수도권이 인구 과반을 넘겨 다수를 차지하면서 국가운영이 수도권 이해중심으로 이루어질 가능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면서 "이번 대선 또한 전국적인 사안보다는 서울의 부동산문제가 승패를 가르는 결정적인 요인이 되었다"고 주장했다.

김대중 후보는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지역소멸 해소정책과 인구 위기 대책에 대해 비판하고 "지방도심에는 일자리와 진학 때문에 수도권으로 이동하는 청년들을 지역에서 수용할 수 있는 초광역단위 맞춤형 전략을, 소멸지역에는 아이들 교육을 중심으로 정주 여건을 개선하는 지역 살리기 정책을 진행하는 투트랙 전략"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구체적으로 △지방상생발전을 위한 호남(광주·전남·전북)균형발전협의회 △전남도와 전남교육청이 함께하는 통합교육 추진단 구성 △지방자치단체의 교육경비 보조 제한규정 폐지 등을 공약했다.

김 후보는 전남교육청이 실적으로 자랑하고 있는 농산어촌유학은 임시방편에 지나지 않다고 비판했다. 그는 "정주여건과 일자리를 포함하는 완전 이주의 형태가 되어야 한다"면서 "이를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는 해당 부처의 상근직원으로 구성된 추진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통합교육 추진단의 경우 경남의 성공사례가 있으며 미래교육, 평생학습, 돌봄체계는 물론 작은학교 살리기와 소멸지역 살리기에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융합과 동행의 새로운 교육자치로 가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했다.

김 후보는 "교육경비 제한 규정은 전남 13개 군(곡성, 구례, 고흥, 보성, 장흥, 강진, 해남, 함평, 영광, 장성, 완도, 진도, 신안)이 이에 해당한다"면서 "이들 지자체가 불평등의 차별을 받고 있다. 이 문제 해결에 앞장서겠다"고 선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