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삶의 질 향상, 광양발전에 힘 보태겠다”
상태바
"시민 삶의 질 향상, 광양발전에 힘 보태겠다”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2.03.25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구호 전 전남드래곤즈 이사, 예비후보 등록
정구호 예비후보
정구호 예비후보

정구호 전 전남드래곤즈 경영지원이사는 24일, 6.1지방선거 광양시의원 라선거구(광영·금호·태인)에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본격 선거운동에 들어갔다. 

‘정직해서 좋다. 새로워서 좋다’는 슬로건을 내세운 정구호 예비후보는 “지역민과 삶의 무게를 함께 나누고 같은 미래를 보겠다”면서 “시민 여러분을 보다 건강하고 행복한 미래로 안내하겠다”고 출마의 변을 밝혔다. 

정 예비후보는 “지금은 다양성의 사회이며 새로운 시대에 맞는 일꾼이 요구되는 시점"이라며 "포스코가 들어오면서 우리지역은 다양한 사람들이 어울려 함께 생활하는 공동체지만 그만큼 지역간, 세대간 혹은 이주민과 원주민 간의 갈등이 높은 곳”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이러한 결과는 다른 곳에서 이사 온 분들은 정치와 행정에 무관심과 외면으로 이어졌고 결국 정치와 행정은 그들만의 리그가 되어 버렸다”고 지적했다. 

정 예비후보는 “지방의원의 역할은 주민을 위해 자치단체의 예산을 감시하고 집행하면서 주민의 의사를 정책으로 반영시켜 주민의 민원과 숙원사업을 해결하고 처리하는 일”이라며 “주민의 불편을 덜어 드리고 주민들이 풍요로운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열심히 일하는 봉사자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36년 살아온 광양살이, 제가 바로 광양사람이며, 광양의 발전을 객관적으로 견인할 수 있는 일꾼”이라며 “글로벌 회사인 포스코와 전남드래곤즈 프로축구단에서 쌓아온 다양한 행정 경험과 마케팅 노하우는 시민을 대표해서 비판과 대안을 함께 제시하는, 일 잘하는 정구호가 시민의 삶 향상과 광양발전에 힘을 보태겠다. 기회를 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정 예비후보는 끝으로 “안된다는 핑계를 대기보다는 되는 방법을 찾아 일하겠다”면서 “더 건강한 광양, 더 행복한 광양을 만들기 위해 예의 바르고 소신 있는 일꾼 정구호가 해내겠다”고 다짐했다.

정구호 예비후보는 포스코와 포스웰에서 12년 근무했으며 광영동자율방범대 고문-한국시각장애인광양지회 운영위원장-광양제철남초 운영위원장-전남드래곤즈 경영지원이사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광양시체육회 이사와 더불어민주당 순천·광양·곡성·구례을 공보단장을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