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광양항만공사, 율촌지역 부두 개발 추진
상태바
여수광양항만공사, 율촌지역 부두 개발 추진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2.03.14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항 율촌지역 신규부두 개발 기업 간담회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박성현)는 광양항 율촌 융·복합 물류단지 전면 부두개발에 관심이 있는 기업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간담회에는 금호피앤비화학㈜, 남해화학, 대림코퍼레이션, 롯데케미칼㈜, ㈜엘지화학, 여수탱크터미널, 여천NCC㈜, 오일허브코리아, ㈜한국보팍터미널, 한화글로벌, 한화솔루션㈜ 11개 기업체와 한국석유화학협회 등 총28명이 참석했다.

공사는 약 2시간가량 진행된 간담회를 통해 수행 중인 ‘광양항 율촌지역 신규부두 타당성조사용역’의 전반적인 검토사항을 설명하고 질의사항을 논의했다. 주요 논의 내용은 △개발여건 분석 및 평면배치 설명 △신규부두 사업추진 계획 질의 △부두이용 수요기업 요청사항에 대한 의견수렴이었다.

지난 2020년 제4차 전국항만기본계획을 통해 광양항 율촌 융·복합 물류단지 전면해상에 5개 선석이 고시되었으나 대외여건의 변화로 부두이용 수요자가 바뀌어 공사는 부두 개발 방향을 기업들과 협의 중이다.

최상헌 부사장(개발사업본부장)은 “율촌 융·복합 물류단지 조성사업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부두를 사용하고자 하는 기업들의 관심과 요구를 적극 반영해 이용자중심의 부두를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