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화학 비정규직 33명 집단해고 철회, 환영한다
상태바
남해화학 비정규직 33명 집단해고 철회, 환영한다
  • 정의당 전남도당
  • 승인 2021.12.24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전남도당

오늘 오전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 노동조합 남해화학 비정규직지회’와 남해화학 하청업체인 ‘(주)창명물류’가 최종협상을 통해 그동안 사회적 문제가 되어왔던 비정규직 노동자 33명의 집단해고를 철회하는 ‘근로자 고용승계 잠정합의서’에 서명했다.

이 합의서에 의하면 ㈜창명물류는 ‘해고됐던 33명을 12월 1일(복귀일 12월 29일)자로 고용승계하고, 그동안 발생했던 민형사상·인사상의 문제를 제기하지 않는다’고 했다.

정의당 전남도당은 오늘의 합의를 환영하며, 해고무효 투쟁에 앞장 선 노동자들과 그 누구보다도 가슴 졸이며 이를 지켜봤을 가족 분들에게 축하의 인사를 전한다. 또한 오늘의 합의를 계기로 남해화학에서 2년마다 반복되는 비정규직 노동자에 대한 집단해고 사태를 막을 수 있는 대책을 농협과 남해화학에게 촉구한다.

정의당 역시 이 사태의 본질이 기업변경 시 고용승계가 법적으로 보장되지 않은 문제와 최저가입찰에 따른 부작용으로 보고 “기업변경에 따른 고용승계 보장법 제정”과 최저가입찰제로 인한 노동자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제도개선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

정의당은 남해화학의 비정규직 노동자들에 대한 집단해고 사태 이후 12월 8일 심상정대통령후보가 직접 여수로 내려가 노동자들을 만나 이 문제 해결을 약속하고, 12월 9일 이보라미 의원이 전남도의회에서 전남도와 농협의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하였고, 12월 20일에는 강은미 의원과 해고노동자들이 국회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는 등 당 차원의 대응을 진행했다.

한 전남 시민사회가 총망라된 ‘농협·남해화학 집단 대량해고 학살 만행 분쇄 및 비정규직 해고노동자 고용승계 쟁취를 위한 전남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지역사회가 함께 움직였다. 그 결과 오늘의 합의가 이루어졌다고 평가한다.

오늘의 합의를 계기로 정의당 전남도당은 노동자·농민·도시서민·자영업자 등 민생현안 문제가 있는 곳에 적극적으로 달려가 불평등과 기후위기, 차별이 없는 전남을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다. 

2021년 12월 23일 정의당 전남도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