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빛 보며 ‘꿈의 정원’ 산책하세요!
상태바
별빛 보며 ‘꿈의 정원’ 산책하세요!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1.12.2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2월 2일, 순천만국가정원 서원

순천만국가정원에 별똥별이 떨어졌다. 별똥별 사이 떨어진 운석 한 조각에서 한줄기 빛이 뻗어 나와 순천만국가정원이 물들고, 식물들이 생명력을 얻어 정원에 활기가 찬다. 마법의 빛으로 정원이 물들고, 정원을 찾는 사람들에게 희망과 행복을 선물한다.

순천시는 23일 18시 점등식을 시작으로 순천만국가정원의 대표 겨울축제인 별빛산책을 내년 2월 2일까지 국가정원 서원 일원에서 개최한다. 

순천만국가정원 서원 나무도감원에 총 8개의 테마로 ‘꿈의 정원’이 펼쳐진다. 마법의 빛들로 이루어진 신비의 정원, 살아있는 빛줄기와 함께하는 환상의 숲, 찬란한 빛을 내뿜는 대형 민들레의 향연인 아바타가든 등 겨울 밤 아름다운 별빛으로 정원을 장식한다.

순천만국제습지센터 옆 물새놀이터에는 스크린과 센서를 설치하여 관람객의 움직임에 따라 영상이 반응하는 홀로그램을 체험해볼 수 있다. 국가정원의 꽃과 나무, 홍학과 순천만의 흑두루미 등이 총 10가지의 주제로 연출되어 계절과 공간에 관계없이 국가정원과 순천만의 생태를 간접 체험할 수 있다.

서원 광장에서는 전문 서커스 연기자의 역동적인 불쇼가 매주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매일 3회 펼쳐져 관람객들의 추위를 잊게 할 예정이다. 

별빛산책은 매일 오후 5시부터 9시까지 운영하며, 매표는 오후 4시부터 8시 30분까지 가능하다. 시는 정부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여 운영함으로써 방문객이 안심하고 편안하게 관람할 있도록 할 계획이다.

순천시 국가정원운영과 관계자는 “순천만국가정원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많은 국민들에게 느림·여유·멈춤·쉼을 제공해 준 곳으로, 올해 한국관광공사 주관 비대면 안심관광지로 선정되어 코로나시대 최고의 힐링 관광지임이 입증된 곳”이라며 “별빛산책으로 얻는 위안이 조금 더 빠른 일상회복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