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학교 살리고 지역소멸 막겠다"
상태바
"작은학교 살리고 지역소멸 막겠다"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1.12.08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대중 전남교육감 출마예정자, 전남교육비전 ‘디제이케이션’ 발표
전남교육청 추진하는 작은학교 통폐합 중단 촉구

전라남도교육감 출마를 선언한 김대중 전남교육자치플랫폼 대표가 8일 전남도교육청 기자실에서 첫 번째 공약 발표회를 열고 “미래교육으로 작은 학교를 살리고 지역소멸도 막겠다”고 밝혔다.

김대중 대표가 첫 번째 공약으로 내세운‘작은 학교 살리기’는, 현재 전라남도교육청이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는 학교통폐합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내용으로 뜨거운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 대표는 “우리는 현재 심각한 지역 소멸의 위기를 맞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이를 막아내기 위한 방법으로 “디지털 대전환과 미래교육을 통한 작은 학교 살리기”를 제시했다. 미래 인적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디지털 교육과 교육자치 확대를 통해 학교 교육의 질을 높이고, 전남의 학교를 작은-미래학교로 만들어 간다는 구상이다.

이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최근 1호 공약으로 언급한 ‘디지털 대전환’과 같은 맥락이다. 김대표는 지난 9월 출마선언을 하면서 디지털 미래교육을 언급한 바 있다. 이 자리에서 김 대표는 “전남교육청이 추진하는 작은 학교 통폐합을 당장 멈추라”고 촉구하면서, 작은학교 살리기 논의를 위한 시민사회단체와의 공개토론을 제안했다.

김 대표는 앞으로 정책과 공약 발표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디지털 대전환으로 역동적인 전남교육을 만들겠다’는 비전을 담아 본인의 교육정책 브랜드인 ‘디제이-케이션(Dynamic Jeonnam Education)’을 계속 선보일 예정이다.

김대중 대표는 지난 30여 년간 교육, 정치, 행정, 시민사회 분야를 두루 거치면서, 지방자치와 균형발전, 교육자치 분야에 남다른 식견을 가진 전문가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목포정명여고 교사로 재직하던 중 전교조 활동으로 해직된 김대중 대표는, 이후 지방자치에 입문해 3선 시의원과 최연소 목포시의장을 지냈다. 17대 국회의원 선거에서는 열린우리당 후보로 출마했고, 교육감 직선제가 실시되면서 주민직선 1~2기 전남교육청 비서실장을 지냈다.

 대표는 노무현재단 창립 운영위원, 전남교육희망연대 집행위원장, 서남권균형발전연구소 이사장, 전남동부 동일생활권 구축연대 공동대표, 목포YMCA 사무총장, 목포시청소년수련관장 등을 역임했고 현재 전남교육자치플랫폼 대표를 역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