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 명품 '참다래' 본격 수확·판매
상태바
광양 명품 '참다래' 본격 수확·판매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1.10.20 0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도 월등, 생산량 증가

광양시는 제철을 맞이한 명품 광양 참다래를 본격적으로 수확해 판매를 시작한다. 광양은 기후가 온화하고 일조량이 풍부해 참다래를 재배하기에 최적의 기후조건을 갖추고 있으며, 광양참다래는 다른 지역의 참다래보다 당도가 높고 품질이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현재 광양시에는 60여 농가가 약 24ha 규모의 참다래를 재배하며, 주 품종은 골드계통인 ‘해금’이고 매년 재배면적이 증가하는 추세다. 

올해 광양 참다래 수확시기는 따뜻한 기온으로 인해 전년 대비 일주일 정도 빠르며, 냉해와 서리 피해가 없어 작황이 좋아 생산량은 전년 대비 10ha당 약 10% 정도 증수가 예상된다. 소득 또한 kg당 단가가 전년 대비 500~600원 높아 농가소득이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참다래는 수확량에 큰 영향을 미치는 문제점으로 궤양병이 있는데, 궤양병에 감염되면 잎에서 노란 테두리를 가진 병반이 나타나고 가지는 붉은색 세균 유출액이 흐르다 검은색으로 변한다. 궤양병 발병 시 방제가 어려워 참다래 나무를 굴취하므로, 과원에 막대한 피해가 우려되어 사전 예방이 매우 중요하다.

박종수 미래농업팀장은 “참다래는 급변하는 기후와 소비 트렌드에 대응하는, 유망한 소득작물로 주목받고 있다”며, “광양시는 고품질 참다래 생산과 농가 경영비 절감을 위해 서리 피해 예방 공기순환팬, 덕시설, 관수시설 등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궤양병 방제는 수확 이후나 겨울전정 후 새순이 나오는 시기에 필수적으로 방제해야 고품질 참다래를 생산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