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지사 “COP33 유치에 역량 결집”
상태바
김영록 지사 “COP33 유치에 역량 결집”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1.10.19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28회 UAE 양보 유감
33회 남해안남중권 선 지정 촉구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18일 정부가 제28회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개최를 아랍에미레이트(UAE)에 양보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표하며, 33회 총회 유치를 위해 모든 역량을 결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정부의 COP28 유치 양보 발표에 따른 입장문’을 내 “정부가 COP33 유치 결정을 밝힌 만큼, COP33 유치로 전환해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탄소중립을 실현할 모멘텀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COP28 남해안 남중권 유치위원회와 협의해 COP33 유치 및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탄소중립을 실천할 실천위원회로의 기능 전환을 검토할 방침이다. 

특히 COP33 유치를 위해 글로벌 탄소중립을 선도하고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선도지구로 거듭나기 위해 여수를 중심으로 한 남해안 남중권을 기후변화 대응 선도지구로 지정하고, 지원기관 설립 등을 담은 ‘기후변화대응선도지구 특별법’ 제정과 ‘탄소중립 실증 산업단지’ 조성을 정부에 건의할 계획이다.

김 지사는 “13년간 COP28 유치를 위한 전남도의 염원과 준비사항을 고려해 COP33 유치도시를 여수를 중심으로 한 남해안 남중권으로 지정해줄 것을 정부에 강력하게 촉구한다”며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노력을 적극 기울이면서 부족한 컨벤션, 숙박시설을 보완하는 등 COP33을 유치하기 위해 도민과 함께 모든 역량을 결집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