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산터널, 투명방음벽 조류충돌방지 스티커 부착
상태바
가산터널, 투명방음벽 조류충돌방지 스티커 부착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1.09.15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지가협, 환경부 공모 선정

순천시 지속가능발전협의회(상임의장 송경환)는 지난 11일 순천시 가산터널 입구 소안마을 앞 도로변에서 투명방음벽 야생조류충돌방지를 위한 시민참여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번 캠페인은 건축물 유리창이나 투명방음벽에 충돌, 부상·폐사하는 야생조류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조류피해 저감 대책 수립을 위해 환경부가 추진한 ‘2021년 건축물·투명방음벽 조류충돌 방지테이프 지원사업’공모에 선정돼 가산터널 입구 도로변 일대 투명방음벽(총489㎡)에 조류충돌방지 스티커 작업을 하게 됐다.

가산터널 투명방음벽은 2019년 순천지속협에서 유니버설디자인+ECO 시범사업인 ‘조류친화적인 도시만들기’일환으로 조류충돌방지 스티커 및 아크릴 물감으로 점찍기 시민실천행동을 진행하였던 곳으로 점을 찍지 않은 투명방음벽에 조류충돌로 인한 폐사율이 여전히 높아 이번 지원사업을 통해 시민들과 다시 한번 캠페인을 실시하게 됐다.

순천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순천환경운동연합, (사)전남동부지역사회연구소, 한국썬팅필름협동조합 등 조류충돌방지에 관심 있는 시민과 단체들이 힘을 모았다.

환경부 연구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전국적으로 투명유리창 충돌로 하루 2만 마리, 연간 800만 마리의 새들이 투명 유리창과 방음벽에 충돌해 폐사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투명유리창에 5cm×10cm 또는 5cm×5cm 미만의 패턴의 무늬가 있을 경우 새들이 유리창을 인식하여 충돌을 예방할 수 있다. 구조물을 불투명한 소재로 하거나 투명한 소재라도 패턴, 불투명도, 색깔 등을 활용해 조류가 통과하려 하지 않도록 설계하는 것을 환경부 ‘야생조류 투명창 충돌 저감 가이드라인’에서는 권장하고 있다.

송경환 상임의장은 “이번 투명방음벽 조류충돌방지 시민 캠페인을 통해 2019년에 조류충돌 저감 선도도시로 업무협약(환경부, 충청남도, 순천시)한 순천시가 생태도시의 명성에 맞는 시민홍보와 적극적인 제도적 방안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자연과 사람이 더불어 공존하는 참 생태도시의 모델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