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상태바
광양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1.07.16 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적모임 8명까지
유흥시설 등 영업시간 제한

광양시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16일 0시~31일 24시 2단계로 격상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9명부터 사적 모임이 금지되어 다중이용시설 9명 이상 예약 및 동반 입장이 금지되며, 행사 및 집회는 100명 이상은 금지된다. 유흥시설(유흥주점, 단란주점, 클럽, 나이트 등), 노래연습장은 24시~익일 5시 운영 제한되며 시설 면적 8㎡당 1명(클럽, 나이트는 10㎡당 1명)으로 인원이 제한된다.

식당‧카페는 2인 이상 커피‧음료류, 디저트류만을 주문했을 경우 매장 내 머무르는 시간을 1시간으로 강력 권고했으며, 24시~익일 5시 포장‧배달만 허용된다.결혼식장·장례식장은 홀별 4㎡당 1명이며 100인 미만으로 인원이 제한되고, 목욕장은 운영시간 제한은 없지만, 수면실 이용이 금지된다.

종교시설은 전체 수용인원의 50%(한 칸 띄우기) 이내로 인원이 제한되며 종교활동 주관의 모임과 식사는 금지된다. 

김경호 부시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시민 여러분의 일상과 생업 모두 큰 불편함이 있겠지만 상황의 엄중함을 이해하시고 적극적인 협조 부탁드린다”며 “수도권 등 타 지역 방문을 자제하고, 대면 접촉을 최소화하려는 노력과 마스크 상시 착용 등 생활 속 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해 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광양시에서는 지난 15일 8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