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청 양동신 부과팀장, 적극행정 '국무총리' 표창
상태바
순천시청 양동신 부과팀장, 적극행정 '국무총리' 표창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1.04.02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납액 53억 징수
타 기관과 협업 모델 제시

순천시 세정과 양동신 부과팀장이 행정안전부와 인사혁신처가 공동으로 주최·주관한 제1회 적극행정유공자로 선정되어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 시는 지난 1일 정례조회에서 허석 시장이 양동신 팀장에게 표창장을 전달하고 직원들과 함께 축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번 적극행정 유공포상은 2020년 10월부터 중앙부처·지자체·공공기관·지방공사공단 등 82개 기관에서 총 306명을 추천 받아, 예비심사와 대국민 공개 검증, 국민체감도 조사 등에 국민들이 참여하였고 현지 실사 등 엄격하고 공정한 심사과정을 통해 최종 수상자 30명을 선정했다. 특히, 전 과정에서 국민이 참여하여 체감도가 높은 사례들이 선정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양동신 부과팀장은 2020년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일몰제가 시행됨에 따라 새로운 해결방법을 모색하였고, 지방세 체납자의 압류된 도로의 협의보상으로 체납세를 충당하고 압류된 도로는 공공의 도로로 이용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그 결과, 2020년 8월까지 지방세 체납액 53억을 징수했고 민관이 협력, 타 기관과의 새로운 협업 모델을 제시하는 등 성과를 올렸다.

허석 시장은 “공무원이 적극행정을 하는 이유는 결국 시민들의 행복을 실현하기 위해서다.”면서 “앞으로도 우리 직원들이 본인의 소신을 가지고 시민이 체감하는 적극행정을 펼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