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단협 "부동산 논란, 정 시장 해명·사과 "촉구
상태바
광양시단협 "부동산 논란, 정 시장 해명·사과 "촉구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1.03.31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침묵하지 말고 각종 의혹 명백히 밝혀야
광양시의회, 특별 대책 강구 촉구
정현복 광양시장
정현복 광양시장

광양시의회에 이어 광양시민단체협의회도 부패방지법위반 등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정현복 시장이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광양참여연대·광양환경운동연합·광양YMCA·광양YWCA로 구성된 광양시단협은 31일 성명을 내고 정현복 시장의 해명과 사과, 감시와 견제 제대로 못한 광양시의회는 특별 대책을 강구할 것을 요구했다. 

시단협은 그동안 언론에 대해 보도된 정 시장 관련 의혹에 대해 △칠성리 호북마을 도시계획도로 개설 △성황·도이지구 도시개발지역 토지 보상금 수령 △진월면 신구리 토지매입 및 농로 포장 공사 등을 소개했다. 이어 이런 사안들이 공직자 이해충돌 논란에 휩싸이면서 전남경찰청이 부패방지법위반 등의 혐의로 입건하고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시단협은 "소식을 접한 시민들은 사실 여부를 떠나 참담한 심정"이라며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부동산 관련 이해충돌 논란의 중심에 광양시장이 거론되고 있는 데 따른 한없는 실망감이 커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시단협은 이에 △정현복 시장은 제기되고 있는 의혹에 대해 침묵할 것이 아니라 사실관계를 명확히 설명하고, 시민에 사과할 것 △광양시의회는 시민들이 부여한 권한인 감시와 견제를 포기한 것에 대한 대시민 사과와 특별 대책을 강구할 것 △수사당국은 제기된 의혹에 대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하루빨리 사실 여부를 명명백백히 밝혀줄 것을 촉구했다. 

앞서 광양시의회는 30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최근 정현복 시장 및 가족 소유 토지와 관련해 공직자 이해충돌 논란이 제기됐다"면서 "사태의 심각성을 깊이 인식하고 시민의 알 권리 충족과 불신해소를 바란다"고 밝혔다.

전남경찰청은 지난 29일 정현복 시장을 부패방지법위반 등의 혐의로 입건하고 수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정 시장은 본인과 가족 소유 토지 개발과 관련, 공직자 '이해충돌' 논란을 일으키며 부패방지법위반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