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마터면 '보이스피싱'에…1억6천만원 빼앗길 뻔
상태바
하마터면 '보이스피싱'에…1억6천만원 빼앗길 뻔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1.03.31 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 직원·경찰 기지로 위기 탈출
광양경찰서
광양경찰서

보이스피싱에 속아 1억6천만원을 빼앗길 뻔한 시민이 출동경찰관의 기지로 위기를 넘겼다. 30일 광양경찰서(서장 김중호) 따르면 지난 26일 오후 보이스피싱범으로부터 통장이 해킹됐다는 말에 속아 넘어간 A(54·여)씨가 광양시의 한 우리은행 지점에 찾아와 현금 1억 6천만원을 이체하려 했다.

보이스피싱임을 직감한 우리은행 직원 B씨는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박종명 경위 등 2명은 A씨에게 거액을 인출하려는 이유를 묻자, 남편과 이혼을 준비하고 있어 현금을 인출하는 것 뿐이라며 보이스피싱이 아니라고 부인했다고 한다. 하지만 보이스피싱 연루 가능성을 직감한 박 경위 등은 기지를 발휘해 A씨에게 현찰 대신 수표로 인출하도록 제안했다.

이후 수표로 인출한 것을 알고 당황한 보이스피싱범의 태도에 이상함을 느낀 A씨가 태금파출소로 직접 방문, 덕분에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고 감사인사를 전했다. 김중호 경찰서장은 “보이스피싱이 의심되는 사건은 즉시 경찰(112)이나 금융감독원(1332)에 알려 피해가 발생하기 전 예방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