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복 시장, 31억1600만원 신고
상태바
정현복 시장, 31억1600만원 신고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1.03.25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보다 4억원 정도 증가

정현복 시장의 재산이 지난해보다 4억원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5일 공개한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에 따르면 정 시장은 31억1600만원을 신고해 지난해 27억500만원보다 4억원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 시장의 예금 내역을 살펴보면 급여적립 등으로 본인의 급여와 예적금은 지난해 3억300여만원에서 4억 5천여만원으로 1억 5천여만원 정도 늘었다. 배우자는 2억6천여만원에서 2억9천여만원으로 3천여만원 증가했다. 

토지 내역을 살펴보면 정 시장 본인과 배우자가 대지와 임야 논밭 등 10개를 소유, 총 11억1천여만원으로 지난해보다 2900여만원 감소했다. 

건물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서울과 광양에 아파트 3채를 소유하고 있다. 3채 총 재산은 12억3700여만원으로 지난해 9억7천여만원보다 2억6천여만원 정도 늘었다. 본인 명의는 서울시 마포구에 시가 7억1천만원 상당의 84.94㎥ 아파트, 배우자 명의는 서울 서대문구에 시가 4억원 상당의 59.96㎥ 아파트와 성황동 푸르지오더퍼스트(84㎥) 분양권을 소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 시장의 재산은 명현관 해남군수 78억3400만원, 이상익 함평군수 62억8300만원, 김종식 목포시장 47억3200만원에 이어 전남도내 22개 시장군수 가운데 4위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