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 합동, 광양제철소 대기환경 개선 확인
상태바
민관 합동, 광양제철소 대기환경 개선 확인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1.02.19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광양시-의회-지가협-전남도

광양시는 오는 25일 광양제철소 대기환경 공정개선 확인을 위해 민·관 합동으로 현장을 점검할 예정이다. 시는 광양시의회, 광양시 지속가능한 환경협의회, 전라남도 관계자와 함께 광양제철소의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실적과 향후 개선계획 등을 확인한다.

2019년에 발생했던 고로 브리더 휴풍 작업을 현장에서 확인하고 세미브리더 개선사항, 대기환경 개선 공동협의체에서 최종 확정한 개선계획 진행사항과 비산먼지 행정처분 이행 여부 등을 점검할 계획이다.

소결공장·슬래그 냉각장 등 공정 전반에 걸친 오염 발생원을 확인하고 광양제철소와 지역사회가 환경개선과 관련해 소통하는 시간도 마련할 예정이다.

시는 지난 1월 15일에 비산먼지 억제조치를 위한 행정처분을 내렸고, 광양시의회에서는 1월 28일 열린 제295회 임시회에서 포스코의 대기환경 개선촉구를 위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광양시 지속가능한 환경협의회도 광양제철소 대기 환경개선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는 요지의 2021년 운영계획을 확정했다.

김재희 환경과장은 “앞으로도 시민들이 우려하는 대기분야 개선과 비산먼지 저감을 위해 적극적이고 합리적인 방향의 정책을 실시하고,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환경개선을 이끌어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