율촌 제1산단, 동부권 지역경제 견인
상태바
율촌 제1산단, 동부권 지역경제 견인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1.02.18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만권 율촌 제1산업단지 분양 사실상 마무리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청장 김갑섭)은 1992년 6월 산업단지로 지정·고시된지 29년만에 율촌 제1산업단지 분양을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밝혔다. 

율촌 제1산단은 1조 2564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현재 151개 업체가 입주해 있고, 총 분양 면적 632만㎡(191만평) 중 MOU 체결 기업 포함하여 591만㎡(179만평)을 분양 완료(분양률 93.7%)했다.

용지별 분양면적을 살펴보면 산업시설용지 561만㎡, 지원시설용지 8만㎡, 유통시설용지 등 22만㎡을 완료했다. 

산단 내 주력산업인 철강 및 금속분야가 조선업 경기침체로 기업유치에 어려움이 많았으나, 미래 친환경 핵심산업으로 꼽히는 2차전지 클러스터 조성을 위해 지난 2018년 투자협약을 체결한 ㈜포스코ESM(양극재 제조)이 입주하여 본격 가동중에 있다. 

전라남도의 블루에너지 프로젝트 주요 사업인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을 위한 주요 자재(강재구조물)를 율촌 제1산단에 입주한 기업에서 생산·공급계획으로, 율촌 제1산단이 명실상부 4차산업 핵심기지로 제2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율촌 제1산단은 1994년 첫 삽을 뜬 후 2020년 준공하기까지 현대제철 및 포스코케미칼 등 대기업 유치를 통해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의 대표 산단으로 자리매김하게 되었다. 2020년 기준 182억원의 생산효과와 2만8천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를 이루어 투자유치와 지역경제 활성화 등 동부권 지역경제에 견인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광양경제청 관계자는“산업구조 다변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미래형 산업 전환 등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