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의회, "포스코 환경 개선 성실 이행" 당부
상태바
광양시의회, "포스코 환경 개선 성실 이행" 당부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1.02.16 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내 환경·안전, 함께 고민해 나가길"

광양시의회가 포스코 대기환경 개선 촉구 성명서를 발표한 지 열 흘,  포스코의 대책이 나왔다. 언론에 따르면 포스코는 100억 원을 투입해 새로운 저감 시설을 설치하기로 하고, 전남도와 구체적인 후속 조치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전남도는 조만간 전남도, 광양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는 협의회를 열어 시설개선 공정 전 과정을 시민들과 공유하고, 오염물질 측정치를 공개하는 등 투명성을 강화하겠다고 소식을 전했다.

시의회는 지난달 28일 포스코 고로브리더의 관행적 불법 개방행위에 대하여 조속한 시설개선과 환경오염 문제에 대해 투명한 자료공개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제295회 임시회에서 채택했다.

성명서 발표는 포스코가 돌발상황이라는 이유로 여전히 고로브리더를 개방하여 시민들이 먼지와 쇳가루로 고통받고 있는 상황에서 현대제철이 저감 시설을 자체 개발하여 성과를 낸 소식이 알려져 이뤄졌다.

포스코가 내년까지 설치하기로 결정한 저감 시설은 현대제철이 도입한 기술방식인 것으로 알려졌다.

진수화 의장은 "의회가 성명서를 통해 시설개선을 제기한 건에 대해 포스코가 대책을 내놓은 것은 다소 뒤늦은 감은 있지만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진 의장은 "포스코의 새로운 저감 시설과 관련한 모든 과정과 통계자료를 시민들에게 투명하게 공유해 주길 바란다"며 "포스코가 앞으로 지역내 환경과 안전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보다 안전한 환경을 만들어 가는데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