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새해부터 출산장려금 대폭 확대
상태바
순천시, 새해부터 출산장려금 대폭 확대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12.24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째아 300만원, 다섯째아 1500만원까지 차등 지급

순천시는 ‘아이는 평생의 선물’이라는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내년 1월 1일 이후 출생아부터 출산장려금을 대폭 상향하여 지급하고 다자녀 가정에 대한 지원을 확대한다. 

순천시는 그동안 자녀 출생 시 월 5만원씩 60개월간 총 300만원을 지급했으나 자녀 출생순위에 따라 첫째 자녀 출산 시 300만원, 둘째 자녀는 500만원, 셋째 자녀는 700만원, 넷째 자녀는 1천만원, 다섯째 자녀 이상 출산 시에는 1500만원까지 차등하여 연1회 6년에 걸쳐 분할지급한다.

또한 다자녀 가정에 대한 출산 축하선물로 둘째 자녀 이상 출산한 가정에 순천사랑상품권을 20~50만원까지, 매월 20리터 쓰레기 종량제 봉투 5매를 2~5년간 차등지원 한다. 세자녀 이상 다둥이 가정에는 육아용품 구입비 50만원을 신설하여 지급하며, 그동안 30만원 지급하던 신생아 양육비를 내년부터는 50만원으로 상향하여 지급한다.

순천시는 올해도 다자녀 가정 지원을 위해 7월부터 전남 최초로 다자녀 가정 기준을 둘째 자녀 이상 출산한 가정으로 확대하여 문화·복지혜택 등 26종을 지원하고 있다. 출산 가정의 경제적 부담 감소를 위해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서비스 이용료도 당초 50% 지원하던 것을 90%까지 확대지원하고 있다.

순천시보건소는 “출산장려금 확대지원이 출산을 앞두고 있는 가정에 기쁜 소식이 되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시민감동 출산정책을 발굴하여 아이 낳기 좋은 도시 순천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