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제철소, 정년퇴임식
상태바
광양제철소, 정년퇴임식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12.24 0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6명 퇴직, 인생 2막 응원

광양제철소(소장 이시우)는 퇴직 직원 166명의 인생 2막을 응원하는정년퇴직 행사를 가졌다. 코로나19 집단 감염 예방을 위해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3일에 걸쳐 부문별로 나눠 진행했다. 

광양제철소는 부문별로 일자와 장소를 나눠 실시했으며, 가족이나 외부인 초청 없이 부소장 및 퇴직자 등 최소 인원만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행사는 퇴직자들의 지난날을 돌아보는 사진과 직원 및 가족들의 축하 메시지가 담긴 영상으로 시작되었으며, 인생의 절반 이상을 포스코맨으로서 최선을 다해준 퇴직자들이 기념할 수 있도록 각자의 이름을 새긴 기념패와 꽃다발을 전달했다.

퇴직 직원들이 행사에 참석하지 못한 가족들과 각자 가정에서 함께 축하할 수 있도록 이시우 광양제철소장 명의의 편지와 선물들을 정성스럽게 준비해 자택으로 발송했다. 

이시우 광양제철소장은 “제철보국의 정신과, 현업에서 쌓아 올린 노하우로 우리 명문가 포스코가 백년대계를 이어가는 다리가 되어주셨다”며 “인생의 1부를 광양제철소에서 성공적으로 마무리 하셨듯이, 앞으로도 각자의 자리에서 빛나는 인생의 2부를 써내려 가시리라 확신한다”고 퇴직자들의 미래를 응원했다.

광양제철소는 퇴직자들이 가족과 동료들의 축하 속에 인생 2막을 시작할 수 있도록 매년 정년퇴직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