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길용 도의원, "비상상황 대응책 보완" 촉구
상태바
김길용 도의원, "비상상황 대응책 보완" 촉구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11.13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 행정사무감사
시군별 화생방 방독면 확보율
민방위 비상급수시설 운영실태 꼬집어

전남도의회 안전건설소방위원회 김길용 의원(광양3,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1일 도민안전실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각종 사업별 설계변경과 시‧군별 화생방 방독면 및 민방위 비상급수시설 현황 등을 점검하며 개선을 촉구했다.

김길용 의원은 “지방하천정비사업의 도급액이 성불천의 경우 당초 사업비 대비 8억2900만 원이 감액되었고 소라천과 인덕천의 경우는 각 11억6600만 원과 15억5700만 원이 증액되어 그 폭이 –51.78%에서 +17.6%로, 물가변동 등을 고려하더라도 증감폭이 지나치게 크다.”면서 “이는 충분한 사전검토의 부재로 인한 결과”이라며 개선을 요구했다.

또한, 2019년부터 현재까지 화생방 방독면 확보율이 100% 미만인 시‧군은 순천, 광양, 장흥, 해남 총 4곳인 반면, 2019년도 확보율이 각각 148%와 128%에 이른 장성과 구례를 비롯한 10개 시‧군에 2020년에 추가로 보급한 이유를 질의하며 확보율이 100% 미만인 시‧군에 우선보급 할 것을 요구했다.

이어, 시군별 민방위 비상급수시설 현황 분석을 통해 무안 30%, 영암 67% 등 100%에 미치지 못하는 5개 시‧군의 확보율을 높일 것과 음용수 시설이 1개소인 담양, 보성, 영암, 신안의 경우 시설 오염 시 대체방안을 적극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전남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는 가장 확실한 방안은 각종 비상상황에 대한 철저한 대비인 만큼 미흡한 사항에 대한 철저한 재점검과 조속한 시정이 절실하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