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농협, 애호박 공동선별…농가소득 증대 '총력'
상태바
광양농협, 애호박 공동선별…농가소득 증대 '총력'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11.06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여농가→50여농가로 확대,
선별기준 일률적 적용

광양농협(조합장 허순구)은 지역에서 생산되는 농산물이 소비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상품의 고품질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광양농협은 지난 4일 애호박 공동선별 초출하식을 갖고 본격적인 애호박 공동선별에 들어갔다. 광양농협은 올해 10여 농가로 운영하던 공동선별을 애호박 생산 전체 50여 농가로 확대·조직화해 일률적인 선별기준을 적용하는 등 산지에서부터 경쟁력을 키워나가고 있다.

또한, 생산농가는 공동선별을 통해 선별 및 포장 등에 투입되는 일손을 줄여 생산에만 집중하고, 생산 이후 단계인 선별부터 포장·유통·마케팅까지 광양농협이 책임져 시장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예정이다.

광양농협은 작기가 끝나는 내년도 7월까지 1500톤의 애호박을 생산농가에서 수매해 대도시 유통센터 및 도매시장 등에 유통하고 30억원 상당의 농가 소득을 올릴 계획이다.

허순구 조합장은 “지역 농산물이 시장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생산부터 선별, 포장, 유통까지 전 과정을 전문화해야 한다"며 "철저한 품질관리를 통해 생산농가의 소득 증대에 최선을 다하고 공동선별 농산물의 품목을 확대, 지역농산물의 이미지를 명품화 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광양농협은 최근 5천만원 상당의 토양개량제를 하우스 농가에 지원, 농작물 생육환경을 개선시켰다. 또한, 근래 기온이 떨어져 하우스 난방유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2천만원 상당의 난방유류를 지원하는 동시에 광양시·농협중앙회와 지자체협력사업으로 애호박 인큐를 지원, 시설원예농가의 영농비용을 절감시켜 농가소득 증대에도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