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산불 유발…논·밭두렁 소각 주의
상태바
대형 산불 유발…논·밭두렁 소각 주의
  • 굿모닝투데이
  • 승인 2020.10.20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 소각 과태료 100만원

광양소방서(서장 송태현)는 건조한 날씨에 논‧밭두렁을 태우다 산불로 이어질 위험이 높아 각별한 주의를 요청했다. 마른 낙엽과 건조한 바람 등으로 작은 불씨도 산불로 번지기 쉽고, 매년 산불에 대한 피해가 급증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논‧밭두렁이나 비닐, 쓰레기 등을 무단으로 태우는 것은 불법으로, 부득이한 경우에는 산림이나 산림과 인접한 지역(100m 이내)을 제외하고 시‧군 산림부서의 허가를 받은 후 마을 공동으로 실시한다.

비닐이나 농사 쓰레기는 태우지 말고 수거하여 처리하고, 불에 타기 쉬운 마른 풀 등은 낫이나 예초기를 이용하여 제거하도록 한다.

산림이나 산림과 인접한 지역에서 불법 소각을 할 경우 산림보호법에 따라 100만원의 과태료에 처하고, 과실로 산불을 낸 사람도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는 등 관계법령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다.

또한 전라남도 화재예방 조례에 따라 화재로 오인할 만한 우려가 있는 불을 피우는 등에 행위를 하기 전에 관할소방서에 신고를 해야한다. 이를 위반하여 소방차를 출동하게 한 자에게는 2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소방서 관계자는 “해마다 소중한 산림이 산불로 소실되고 있어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라며 “관행처럼 행해지는 논‧밭두렁 태우기는 해충 방지 효과가 미미하고 산불로 확대되기 쉬우니 금하고, 산불을 발견했을 때는 즉시 신고하여 산불 예방에 동참해 줄 것”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