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지역문화재 활용 공모사업 6개 선정 
상태바
순천시, 지역문화재 활용 공모사업 6개 선정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9.23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향유 도시 명맥 이어

순천시가 2021년 문화재청 지역문화재 활용 공모사업에 5개 분야 6개의 사업이 선정됐다. 선정된 사업은 △문화재 야행 △세계유산 활용 △전통산사 문화재 활용 △생생문화재 △향교·서원 문화재 활용으로 국비 4억8800만원과 지방비 6억8700만원을 확보, 총 11억7500만원으로 다양한 문화재 활용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문화재야행은 야간에 보는 문화유산 향유 프로그램으로 순천시는  2016년 부터 6년 연속으로 선정되었다. ‘순천부읍성의 부활’이라는 주제의 문화재야행은 총 8억원의 사업비로 전남 시·군 중 가장 많은 예산을 확보했다.
 
세계유산 활용 프로그램은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으로 등재된 선암사를 중심으로 등재 3주년 행사와 세계유산 교육프로그램 운영 등 문화유산을 중심으로 한 프로그램이 1년 동안 펼쳐지게 된다.

전통산사 문화재 활용사업에서는 ‘조계산 천년산문을 열다’가 선정됐다. 이 사업은 송광사에서 진행되며, 문화재야행 야간탐방과 문화유산 스탬프 투어를 연계해 진행한다. 

향교·서원 활용사업은 순천향교를 중심으로 전통문화와 현대문화와의 교류를 표방하고 있다. 인문학 강좌와 고지도 그리기, 진사시험 등 체험으로 진행한다.

이와 함께 ‘선교사와 함께하는 근대문화유산 나들이’등  2개 사업이 생생문화재 활용사업으로 선정되었다.

순천시 관계자는 “국도비 확보로 자치단체의 재정 지출을 최소화하면서 시민들에게는 다양한 지역문화의 향유기회를 확대하고, 문화 취약계층인 사회적 약자들을 위한 프로그램 개발 등이 이루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