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여행업체 홍보마케팅비 긴급 지원
상태바
광양시, 여행업체 홍보마케팅비 긴급 지원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9.09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배너 등 홍보 및 기념품 제작
최대 300만 원 지원

코로나19 장기화로 극심한 경영 위기를 겪고 있는 관내 여행업체에 홍보마케팅비가 긴급 지원된다. 광양시는 전라남도와 함께 코로나19 장기화와 재유행으로 시름에 빠진 여행업체에 홍보마케팅비를 최대 300만 원까지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원대상은 2020년 6월 말 기준 「관광진흥법」 제3조 및 제4조에 근거, 광양에 등록된 여행업체로, 동일 업종 내 동일 대표인 경우는 1개 업체에만 지원된다.

지원 분야는 홈페이지, SNS 제작·홍보·광고비 등 온라인 부문과 신문, 잡지, 현수막, 배너, 전단지 등 오프라인 부문, 기념품 제작, 상품판매 마케팅비 등이며, 간판 제작 설치 등의 시설사업은 해당되지 않는다.

지난 7월 해당 업체를 대상으로 사전 수요조사한 결과 총 33개 중 28개 업체가 홍보마케팅비 지원에 응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오는 18일까지 사업신청서를 접수한다. 사업비는 선지급, 후정산 방식이며, 대상업체는 사업비 집행과 관련한 증빙자료를 연말까지 제출해야 한다.

시는 최근 시 의회로부터 ‘성립전 예산’(예산편성 후 추가경정예산 성립 이전에 우선 사용하기 위해 편성하는 예산) 승인을 받아 긴급 집행하기로 했다. 

이화엽 관광과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큰 타격을 받은 관광업계의 불황이 깊어지고 있다”며, “이번 지원사업이 여행업계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코로나 시대 새 홍보전략을 짜는 마중물로 활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광양시는 지역관광협의회 설립, 광양시관광협업센터 건립 등 관광사업자, 관광 관련 사업자·단체, 시민단체·시민 등이 함께 소통하고 상생하는 지역관광 구축 토대를 마련하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