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내버스 요금, 14.31% 인상
상태바
광양시내버스 요금, 14.31% 인상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8.24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만에 인상, 9월 1일 시행
초·중·고등학생 100원 버스 영향 없어

광양시는 오는 9월 1일부터 시내버스 요금을 인상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에 인상된 시내버스 요율은 지난 7월 27일 전라남도 소비자정책위원회에서 도내 시내버스 운임․요율을 평균 14.31% 인상 결정한 결과를 적용한 것으로, 지난 2017년 1월 3일 요금 인상 이후 3년 만이다.

시내 기본요금의 경우 일반인은 1350원에서 1,500원으로 150원이 인상되고, 중고등학생은 1천원에서 1200원으로 200원이 인상되며, 초등학생은 650원에서 750원으로 100원이 인상된다.

시계 외 구간요금은 시외버스 운임·요율(㎞당 131.82원)을 적용한 요금으로 △광양읍↔순천 일반인 요금은 1700원에서 1900원으로 200원이 인상, 중마동↔순천 일반인 요금은 2400원에서 2600원으로 200원이 인상 △광양↔하동의 일반인 요금 2200원에서 2400원으로 200원이 인상되는 등 200원~300원 정도 인상된다.

중고등학생은 일반인의 20%를, 초등학생은 일반인의 50%를 할인한 금액으로 조정했다. 시에서 시행하는 교통카드 이용 초·중·고등학생 100원 버스는 이번 요금 인상과 관계없이 계속 추진됨에 따라 초·중·고등학생의 교통비 부담은 늘어나지 않는다. 

박양균 교통과장은 “코로나19 영향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내버스 회사의 운송수입 증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버스 회사는 시민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친절하고 안전한 대중교통 서비스 제공에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