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순천, 코로나 확진 잇따라 발생
상태바
광양·순천, 코로나 확진 잇따라 발생
  • 굿모닝투데이
  • 승인 2020.08.20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포스코센터 직원, 광양서 코로나 확진
순천 확진자, 옥룡 계곡 다녀와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근무하는 60대 직원 1명이 광양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광양 지역감염자로는 두 번째다. 광양시 코로나 확진자는 6명으로 이중 지역염자는 2명, 해외입국자는 4명이다.

광양시에 따르면 이 직원은 지난 14일부터 휴가 후 교육차 광양에 내려갔다 18일 증상이 있어 당일 바로 회사에 알리고 광양보건소에서 검진을 받았으며 확진 판정후 순천의료원으로 이송됐다. 

광양시는 접촉자 2명에 대해 검체검사를 하고 있으며 검사 결과를 안전안내문자를 통해 시민들에게 발송할 계획이다. 

순천도 코로나19 다섯 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지역 확진자로는 세 번째다. 순천시 보건소는 서울을 다녀온 70대 여성 A씨가 전라남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20일 05시 10분에 확진통보를 받고 순천의료원 음압병동으로 이송 치료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3일 서울을 방문한 후 15일 오후부터 기침과 발열, 인후통 등의 증상이 있어 18일 순천의료원 선별진료소에 방문해 검체를 채취하고 자택에 격리됐다. 

A씨는 지난 13일 서울의 한 방문판매업소에 방문한 후 △13일 24시경 고속버스를 이용해 순천터미널에 도착 △이후 3일간 자택에 머물렀고 △17일 11시 30분부터 16시 30분까지 광양의 옥룡계곡에 가족 3명과 방문 △18일 14시부터 16시 30분까지 조례동의 순천플러스내과를 방문 △18일 17시에 순천의료원에 방문했고, 이동은 딸의 자가용을 이용했다.

순천시는 19일 저녁 1차 민간진단기관의 양성판정 후 A씨를 순천의료원으로 이송해 입원시키고, 재난문자를 통해 순천시민들에게 상황을 알렸다. 또 A씨와 접촉한 5명 중 딸 등 2명의 검체를 확보해 검사를 의뢰한 결과 음성판정을 받았고, 또다른 3명은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순천시는 A씨가 다녀간 순천터미널과 플러스내과병원에 대해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플러스내과병원은 임시 폐쇄했다. 또 순천시는 광양시에 A씨의 옥룡계곡 방문사실을 통보하고, 추가 동선은 없는지 정밀역학조사 중이다.

허석 순천시장은 브리핑을 통해 “일주일째 전국 확진자 수가 세 자리를 기록하고 있어 매우 엄중한 상황이다”면서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지역 확산을 막는 것이므로 8.15 광화문 집회나 나주 중흥골드스파를 방문한 시민께서는 반드시 검사를 받으시고, 다른 지역 방문과 모임을 자제해 주시길 바란다.”며 시민들의 협조를 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