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에서 광양까지 떠내려온 '젖소'
상태바
남원에서 광양까지 떠내려온 '젖소'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8.12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시, 주인 품으로 되돌려 보내

광양시는 지난 9일 다압면 신원리 일대에서 집중호우로 인해 섬진강변으로 떠내려온 젖소 한 마리를 구출해 주인의 품으로 돌려보냈다. 해당 젖소는 귀표번호 조회를 통해 남원시 송동면 한 농장에서 사육하고 있던 젖소로 판명됐다.

시는 남원시의 협조를 받아 지난 10일 농장주에게 최종 인계했으며, 농장주는 관계 공무원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삼식 농업지원과장은 “먼 거리를 헤엄쳐 이곳 광양까지 온 소가 건강한 상태로 농장주에게 인계돼 다행이다”며 “이번 집중호우로 피해가 극심한 농가들에 한 줄기 희망을 주는 소식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