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회재 의원 “전라선 직선·고속화” 등 촉구
상태바
김회재 의원 “전라선 직선·고속화” 등 촉구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6.23 0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호남권 간담회 참석
“대한항공 여수노선 폐지 재검토”도 촉구
김회재 국회의원
김회재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전남 여수을)은 22일 전북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호남권 간담회에 참석 “전라선 철도 직선·고속화 사업의 조기 추진과 여수-남해 해저터널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협조, 대한항공 여수노선 폐지 재검토”를 강력히 촉구했다.

김회재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는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대규모 국책사업 추진을 준비 중인데, 이러한 한국형 K 뉴딜의 일환으로 유일하게 3시간대 KTX로 남아있는 전라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조기 추진이 꼭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남북으로는 철도와 교통이 발달했으나, 동서(東西)로는 교통상황이 매우 열악하기 때문에 여수~남해 간 해저터널을 하루빨리 개통시켜 여수~고흥 간 연륙·연도교와 함께 남해안관광벨트 활성화의 동력으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대한항공 여수 노선 철수와 관련해 “대한항공은 당장의 탑승률과 적자만 보지 말고 연간 1,300만명이 넘는 관광객이 찾아오는 등 국내 최대 관광지로 부상하고 있는 미래 여수를 보고 노선 폐지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이낙연 위원장은 “김회재 의원께서 제안하신 3가지 사항에 대해 반드시 추진돼야 할 사업으로 적극 돕겠다”고 답변했다.

이낙연 위원장은 “전라선 직선 고속화 조기 착공은 시기상의 문제일뿐 반드시 추진 돼야할 사업이다”고 강조하고, 대한항공 노선폐지와 관련해서는 “절대 그렇게 돼서는 안되며, 국토교통부가 폐지하지 않도록 적극 돕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간담회는 호남권 현지 상황을 파악하고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한 정부 차원의 지원과 대안을 마련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이낙연 위원장을 비롯해 호남권 지방자치단체장, 국회의원 등이 대거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