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 제1 LNG 터미널 종합 준공
상태바
광양 제1 LNG 터미널 종합 준공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4.07.10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조 450억 원 규모 LNG 터미널 밸류체인 구축

광양시는 9일 친환경 에너지 선도도시로 도약을 위한 ‘광양 제1 LNG터미널’ 종합 준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준공식에는 정인화 시장, 박창환 전남도 경제부지사, 권향엽 국회의원, 최대원 의장을 비롯해 이계인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 이상균 현대중공업 사장, 김환용 한국가스공사 부사장, 추형욱 SK E&S 사장, 이동렬 광양제철소장 등 관계사 및 포스코그룹 주요 경영진이 참석했다.

광양 제1 LNG 터미널은 국가산단 동호안 부지에 20년간 총 1조 450억 원을 투자해 93만㎘의 LNG 저장능력과 더불어 18만㎥급 항만설비를 구축하고, 국가 기간산업을 위한 발전용 및 공정용 LNG를 공급할 뿐만 아니라 포스코, SK E&S, S-OIL 등 이용사가 직도입한 LNG를 하역, 저장, 기화, 송출하는 종합 서비스를 제공한다.

총 9300억 원을 투자한 광양 제2 LNG 터미널도 지난해 2월 착공해 완공되는 2026년을 기점으로 총 133만㎘의 LNG 저장 용량을 확보하게 된다. 이는 전 국민이 40일 동안 사용 가능한 난방용 가스 저장 용량이기도 하다.

최근 글로벌 에너지 공급망 위기 속 석탄발전의 축소와 이에 따른 LNG 수요 증가로 각 국가들은 에너지 수요처와 국내 저장 인프라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이번 준공은 경제적 파급효과를 이끌어 내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할 뿐 아니라 국가 에너지 안보 차원에서도 긍정적 영향이 있을 전망이다.

광양시는 탄소중립과 에너지 안보를 위해 수소 산업을 적극 육성할 예정이며, 수소경제 시대로 나아가기 위한 실질적 친환경 에너지원인 LNG 밸류체인 구축을 통해 미래 지속 가능한 탄소중립 생태계로 선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박창환 전남도 경제부지사는 “민간 최초 LNG 터미널이자 포스코 그룹의 LNG 밸류체인의 중추적 역할을 할 광양 제1 LNG 터미널 종합 준공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며 “탄소중립 실현에 크게 기여하는 LNG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시기에 포스코 그룹의 LNG 밸류체인이 완성되고 저탄소 철강생산 및 이차전지 등 첨단산업 투자에도 시너지 효과를 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계인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은 “광양 LNG터미널의 운영 관리를 자동화하고 최적화하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해 국내 에너지의 안정적 공급을 보장하고 글로벌 에너지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꾸준히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인화 시장은 “민간 최초의 LNG터미널, 세계 최초의 고망간강 LNG 탱크라는 타이틀을 가졌으며 수소경제 시대로 발돋움하기 위한 첫걸음이 될 광양 제1 LNG 터미널 종합 준공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포스코 그룹은 탄소중립과 ESG 경영 등 시대적 흐름에 발 빠르게 대응해 에너지 밸류체인을 더욱 탄탄하게 다지는 것은 물론 광양의 미래첨단소재 산업 허브 도약에도 큰 힘이 되어주고 있다”고 말했다.

광양시는 7월 현재 기준 8개 기업, 1조 3186억 원의 투자유치와 720명의 일자리창출을 이뤄냈으며, 민선 8기 시정의 가장 핵심과제인 '민생경제 활력과 신산업 육성'을 위해 올해 목표인 3조 원의 투자유치 실현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