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회사] ‘시민 이야기꽃, 피워내는 의회’ 실현 감사
상태바
[폐회사] ‘시민 이야기꽃, 피워내는 의회’ 실현 감사
  • 서영배 광양시의회 의장
  • 승인 2024.06.20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9대 광양시의회 전반기 의정활동을 마무리하며
서영배 광양시의장
서영배 의장

존경하는 광양시민 여러분! 그리고 동료의원님과 공직자 여러분! 2022년 출범한 제9대 광양시의회는 ‘시민 이야기꽃, 피워내는 의회’를 의정슬로건으로 표명하고 광양시 발전과 시민 행복을 위해 열심히 일하는 의회가 될 것을 약속드렸습니다.

시민 중심의 일하는 의회를 만들기 위해 지난 2년 동안 끊임없이 연구하고 현장 중심의 의정활동을 펼치며 다양한 분야에서 크고 작은 성과를 이루었습니다. 먼저, 시민의 안전 및 복리 증진과 시민 생활 밀착형 조례 등 총 108건의 다양한 조례를 이 자리에 계신 동료 의원님들께서 마련하였습니다.

수치가 모든 것을 의미하지는 않으나, 동료 의원님들께서 지역현안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자 열정적인 의정활동을 펼쳐 주신 결과를 보여주는 방증이라고 봅니다. 

한편, ‘광양 정체성 연구단체’와 ‘10·19사건 연구단체’를 구성하여 광양 근현대사의 역사적 의미를 찾고 정체성 구현과 시민의식 함양을 위해 적극 노력했습니다.

또한 ‘전세사기 피해 대책 논의 간담회’, ‘함께사는 지역사회를 위한 장애인 기관·단체 간담회’, ‘사회복지사 처우 개선을 위한 관계자 간담회’, ‘광양아동청소년그룹홈 협의회 간담회’, ‘광양시 양봉산업 육성·지원을 위한 양봉 농가 간담회’ 등을 통해 주민 의견을 청취하고 조속한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해 앞장서 왔습니다. 

특히 지난해 6월,  포스코 정비 자회사 출범을 앞두고 지역과 상생하고 협력할 것을 촉구하는 의원 릴레이 1인 피켓 시위와 매주 월요일 컨부두 사거리 집회를 실시하였으며, 최종적으로 포스코에서 지역경제 활성화 계획을 발표함으로써 광양시의회는 시민들과 함께 ‘지역상생 발전’이라는 소중한 결과를 이끌어 낼 수 있었습니다.
 
최근 6월 4일에도 광양제철소 행정부소장을 비롯한 정비자회사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개최하여 지역상생의 협력 의지를 다시 한번 확인했습니다. 무엇보다 광양시의회는 국민권익위원회가 주관하는 2023년도 지방의회 청렴도 평가결과, 최우수 등급인 종합청렴도 1등급이라는 뜻깊은 성과를 달성했습니다.

이는 모든 의원님들께서 청렴한 공직문화 조성을 위해 열정적으로 의정활동에 임해주신 결실이라고 생각합니다.

또한 의회동 1층 의원간담회장을 시민들을 위한 열린 공간‘쉼터’로 새롭게 단장했습니다. 쉼터는 시민들이 지역작가의 예술작품을 감상하는 문화공간으로, 소모임이나 간담회 등의 공유공간으로 활용하고 있으며, 하루 100여 명의 시민들이 이용 하는 자유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사랑하는 광양시민 여러분! 존경하는 동료의원 여러분! 어느덧 2년의 임기를 마무리할 때가 되었다니 새삼 세월의 빠름을 실감합니다.  제9대 전반기 의장으로서 지난 2년간 소임을 다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을 보내주신 백성호 부의장님을 비롯한 동료 의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또한 광양시 발전을 위해 본연의 자리에서 묵묵히 헌신해 주신 공직자 여러분의 노고에 깊은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무엇보다도 ‘시민 이야기꽃, 피워내는 의회’를 실현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성원을 보내주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돌이켜보면 숨 가쁘게 달려온 지난 2년 동안 집행기관에 대한 견제와 감시라는 의회 본연의 역할을 충실하게 수행하고자 했습니다. 항상 뱃지의 무게를 생각하며 휘둘리지 않고 주어진 책무를 다하며 시민 여러분 앞에 떳떳한 의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였습니다. 

이제 저는 ‘의장’이라는 직무를 내려놓고 평의원으로 돌아가, 남은 임기 동안에도 초심을 잃지 않고, 의회 뱃지가 부끄럽지 않도록 더욱 헌신하는 의정활동을 펼쳐 나가겠습니다. 어느새 무더운 여름철이 시작되었습니다. 항상 건강 유념하시고, 여러분 가정에 행운이 함께하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