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화재·인명피해’ 크게 줄어
상태바
봄철 ‘화재·인명피해’ 크게 줄어
  • 굿모닝투데이
  • 승인 2020.06.03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소방, 인명피해 75% 감소
드론감시단 등 임야화재 예방 성과

전남소방본부(본부장 마재윤)는 올해 봄철(3~5월) 화재현황을 분석한 결과, 화재 발생 건수와 인명피해가 대폭 감소했다고 밝혔다.

전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올해 봄철 기간 화재는 731건으로 지난해 863건 대비 15.3%(132건) 감소했으며, 인명피해 또한 21명(사망 5, 부상 16)으로 지난해 34명(사망 8, 부상 26) 대비 38.2%(13명)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주요 화재원인은 부주의 67%(490건)와 전기적 요인 15.6%(114건), 기계적 요인 6.8%(50건) 순으로 나타났다. 발생 시간대는 오후 2~3시 사이가 9.8%(72건)로 가장 높았다. 특히 임야(산불, 들불) 화재가 135건으로 지난해 197건 대비 31.5%(62건) 감소했으며, 인명피해는 12명(사망2, 부상10)에서 3명(사망2, 부상1)으로 75%(9명)나 감소한 성과를 보였다.
 
전남소방본부는 드론을 활용한 임야화재 취약지역 공중 감시단 운영을 비롯 지난 5월 시행된 ‘전라남도 화재 예방 조례 개정안’과 임야화재 인명피해 저감대책 추진 등이 감소의 한 요인으로 분석했다.
 
마재윤 전남소방본부장은 “화재 건수와 피해는 감소 추세지만 한순간 부주의로 대형화재가 발생할 위험은 항상 존재한다”며 “앞으로도 한 발 앞선 정책으로 도민의 소중한 인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