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수 화상병 위기단계 ‘경계’
상태바
과수 화상병 위기단계 ‘경계’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4.06.13 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이 발병 정점

광양시는 최근 과수 화상병이 전국적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사과와 배를 재배하는 농가들에 화상병 예방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화상병은 지난 5월 13일 충남 천안시와 충북 충주시를 시작으로 경기, 강원, 충북, 충남, 경북, 전북 무주에 이르기까지 13개 시군 54농가에서 발생해 32.1ha의 피해를 입혔으며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다.

화상병은 국가검역병해충으로 지정된 세균성 감염병으로 사과, 배 등 인과류에 심각한 피해를 준다. 마땅한 치료제가 없어 화상병이 발생하면 과원을 폐원해야 하므로 철저한 예방이 최우선이다.

특히, 올해는 봄부터 지속되어 온 고온과 잦은 비가 과수 화상병의 발병·확산에 적합해 화상병 유입차단을 위해 농가별 자가 예찰과 관리 등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농촌진흥청과 전라남도농업기술원도 대책상황실을 운영해 비상체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광양시도 지난 3월 과수화상병 약제를 공급·살포하고 병해충 예찰방제단을 통한 과원 예찰을 상시 실시하고 있다.

박종수 미래농업팀장은 “과수 화상병 예방을 위해서는 사전에 의심되는 가지를 발견하고 제거하는 것과 농가별 예방실천이 매우 중요하다”며 “발병되면 치료제가 없어 매몰밖에 방법이 없어 과원을 폐원해야 함에 따라 농가가 받는 피해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과수 화상병 발생차단을 위해 과수원을 청결하게 관리하고 농작업복과 작업도구 소독을 철저히 하며 주 2~3회 이상 정밀 예찰을 실시할 것을 당부드린다”며 “의심 증상이 보이면 즉시 농업기술센터 기술보급과(797-3561)로 신고해달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