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만국가정원 숲캉스' 시즌 개막
상태바
'순천만국가정원 숲캉스' 시즌 개막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4.06.05 0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울길 광장, 스페이스 브릿지, 어린이 물놀이터 등

순천만국가정원이 여름을 맞아 다채로운 볼거리와 편의시설을 마련하고 ‘숲캉스’ 시즌의 개막을 알린다.

가장 먼저 정원의 여름을 알린 것은 수국이다. 순천은 시 차원에서 정원 조성용 수국인 ‘가든 컬렉션 레드’ 등 4종에 대해 품종보호출원 중일만큼 열정적으로 수국을 가꾸는 곳으로 유명하다. 화려한 색감과 풍성한 외관의 수국이 국가정원 입구부터 메타세쿼이아길, 미국정원, 한국정원, 수국원까지 정원 곳곳에 피어 벌써부터 수국과 함께 인증샷을 남기는 이들이 많다.

넘치는 에너지를 시원하게 발산하는 ‘어린이 물놀이터’도 지난 주말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서문 어린이동물원 옆에 위치한 이곳에는 미끄럼틀, 바닥분수와 물총, 물 분사 터널, 그늘의 평상까지 갖추어져 있다. 여름철 가족 단위 관람객에게 가장 인기 있는 곳 중 하나로, 더위를 식히며 신나는 시간을 보낼 수 있다.

‘개울길 광장’에는 관람객들이 편안하게 쉴 수 있도록 썬베드가 설치됐다. 나무그늘 아래에서 시원한 개울물과 함께 여유로운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이 곳은 이달 야간 조명을 설치하여 저녁에도 즐기는 ‘핫플’로 거듭날 준비를 하고 있다.

‘스페이스 브릿지’에도 화려한 미디어아트쇼와 시원한 ‘물’이 함께한다. 다리 하부에는 우주선이 곧 이륙할 듯한 추진력을 표현한 물이 세차게 떨어지고, 내부에는 천장에서부터 바닥으로 다양한 물의 흐름을 직접 볼 수 있다. 다리 안은 냉방시설까지 갖추어져 있어 더욱 시원하게 관람할 수 있다.

저녁 시간 웅장한 음악과 함께 펼쳐지는 수상 퍼레이드, 4700여 평의 화훼 공간인 스페이스 허브와 WWT 습지가 어우러진 야간 경관은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낸다.

현재 순천만국가정원은 저녁 9시까지 야간관람이 가능하다. 해가 지면 정원 곳곳에 설치된 조명이 켜지며, 낮과는 또 다른 낭만적인 풍경을 연출한다. 관람객들은 여름밤의 정취를 느끼며 시원한 밤산책을 즐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여름 관람객들이 보다 시원하고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준비를 마쳤다”며 “많은 분들이 순천만국가정원을 찾아 여름의 낭만을 만끽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