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광양항만공사, 자체감사 심사 'B등급'
상태바
여수광양항만공사, 자체감사 심사 'B등급'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4.06.05 0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도 대비 한단계 상승
여수광양항만공사
여수광양항만공사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박성현)는 2024년 감사원 자체감사활동 심사(2023년 실적)에서 B등급을 달성했다. 이는 전년도 C등급에서 한 단계 상승한 것으로 공사 창립 이래 최고 등급을 달성한 것이다. 

감사원은 ‘공공감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자체감사기구 운영의 적정성 제고와 기관 내부통제제도의 내실화 및 자체감사기구 역량 강화 지원을 위해 매년 중앙행정기관, 지자체, 공공기관 등(2024년 기준 677개)을 3개 분야, 10개 지표로 평가하고 A∼D등급을 부여하고 있다.

A등급을 획득한 기관이 6%내외인 점을 감안한다면, B등급 성적 또한 매우 의미 깊은 결과라고 할 수 있다. 공사는 대국민 시설 안전감찰, 연간 종합감사 등 국민 현안과 사회적이슈를 반영한 사전 감사 실시 및 제도개선 실적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자체감사활동 성과, 자체감사기구의 구성과 인력수준 등의 분야에서 우수한 점수를 획득했다.

박성현 사장은 “이번 감사원 자체감사활동심사 등급 도약은 모범적이고 우수한 기관으로 인정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자체감사활동을 강화하여 국민에게 신뢰받는 안전하고 청렴한 여수광양항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