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승의 날을 맞이하여 보내는 교육감 편지
상태바
스승의 날을 맞이하여 보내는 교육감 편지
  •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 승인 2024.05.14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공동체 구성원 모두 존중 받는 학교 문화를 만들 것

존경하는 선생님께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교육 현장을 굳건히 지켜주신 선생님! 녹록지 않은 현실에서도 아이들 삶에 촉촉한 봄비가 되어 메마른 땅을 적시고 아이들 마음의 씨앗을 싹 틔워 희망의 꽃을 피우게 하는 분 그 멋진 분이 선생님 당신입니다.

늘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지만, 이번 제43회 스승의 날을 맞이하여 더욱 깊이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매년 맞이하는 스승의 날이지만, 올해는 더욱 애틋하고 숙연하게 다가옵니다. 아마도 지난해, 우리 곁을 떠난 소중한 선생님들에 대한 안타까움과 그리움이 한층 더해진 탓일 겁니다.

지난 여름, 우리 선생님들은 뜨거운 아스팔트 위에서, 때로는 쏟아지는 빗줄기 속에서도 한 목소리가 되어 아이들 그리고 대한민국 교육을 위해 힘껏 소리 높였습니다. 그 외침은 위태로운 교육 현장을 지켜내기 위한 50만 교원의 간절함이었습니다. 선생님들의 외침은 온 국민의 메아리가 되어, 교권 5법 개정으로 교육이 교육답게, 학교가 학교답게 제자리를 찾아갈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였습니다.

우리 17명의 시도교육감은 이러한 제도가 학교 현장에 제대로 뿌리 내릴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할 것입니다. 교권이 보호받지 못하는 학교에서는 교육이 온전히 자리 잡을 수 없음을 알기에 교육공동체 구성원 모두가 존중받는 학교문화를 만들어 나아가겠습니다. 또한 교육 본연의 가치를 회복하여 선생님들이 아이들 곁에서 오롯이 교육에 전념할 수 있는 교육환경을 조성하고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입니다.

존경하는 선생님! 가르침으로 대한민국의 미래를 밝혀주셔서 감사합니다! 매 순간 아이들을 이끄는 선생님의 따스한 손길에 감사를 드립니다! 우리 교육이 맞닥뜨린 도전 속에서도 꺾이지 않는 열정으로 교육 현장을 굳건히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 선생님이 계시기에 학교는 다시 희망을 품을 수 있습니다.

교육감은 교육 현장의 어려움 속에서도 항상 선생님의 든든한 동행자이자, 흔들림 없는 버팀목이 될 것입니다. 학생들을 사랑하는 우리 모두의 마음이 모여 빛나는 대한민국 교육의 역사를 써가는 매일매일이 되길 바라며, 스승의 날 의미를 가슴 깊이 새겨봅니다. 감사합니다. 선생님! 

2024. 5. 15.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