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여수~서울 전라선, 30분 이상 단축하라"
상태바
[성명] "여수~서울 전라선, 30분 이상 단축하라"
  • 광양시의회
  • 승인 2024.04.22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선 고속철도 사업계획 개선 촉구 성명

정부는 2021년 여수에서 서울까지 2시간 10분으로 단축되는 여수-익산 노선 고속철도 구축계획을 담은‘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안’을 발표했다.

또한, 지난 3월 호남에서 처음으로 민생토론회를 연 윤석열 대통령은 전남의 생활권을 확장하고 광역 경제권을 형성하기 위해 교통 인프라 확충이 가장 중요한 과제라며 전라선의 고속철도 개선을 약속했다.

그러나, 국토교통부가 기획재정부에 제출한 신청서에는 용산에서 여수까지 단 10분 단축하는 고속화 철도사업 계획서가 제출된 사실이 알려져 전남 동부권 도민들에게 큰 실망을 주고 있다.

전라선은 지난 2012년 여수세계박람회를 앞두고 급하게 개통하면서 선로 개선이 미흡하고 비고속화 구간이 많아 평균속도가 200km에 미치지 못해 서울에서 여수까지 3시간 이상 소요되어 무늬만 고속철도라는 오명을 갖고 있다.

현재 서울에서 2시간이면 도착하는 호남・경부선에 이어 2027년 남부내륙선이 준공되면 전라선만이 유일하게 비고속철도로 남게 될 것이다.

전남 동부권은 국가산업단지, 광양항, 광양만권 경제자유구역 등을 기반으로 하는 대한민국 경제 중추도시가 모여있으며, 매년 5,000만 명 이상이 찾는 관광명소가 자리 잡고 있어 수도권과의 접근성 개선이 절실한 실정이다. 또한, 차별과 소외로 낙후된 전라선의 고속철도화 사업은 윤석열 정부의 ‘대한민국 어디서나 살기 좋은 지방 시대 구현’이라는 국정목표에도 가장 부합되는 사업이 아닐 수 없다.

이에, 우리 광양시의회는 전남 동부권의 신성장산업 발전과 관광 활성화 그리고 미래 세대들이 더 나은 전남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전라선의 고속철도 사업계획 개선을 다음과 같이 강력히 촉구한다.

하나, 정부는 지역경제 활성화 및 광역 경제권 교통 인프라 확충을 위해 전라선을 용산에서 여수까지 30분 이상 단축할 수 있도록 사업계획을 변경하라!

하나, 정부는 전남 동부권과 수도권 간 접근성 강화와 국토의 균형 발전을 위해 호남·경부·남부내륙선에 이어 전라선을 고속 철도화 하라!  

2024년  4월  22일 광양시의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