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필바라리튬솔루션, '수산화리튬제품' 출하
상태바
포스코필바라리튬솔루션, '수산화리튬제품' 출하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4.04.19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 리튬광석 기반…리튬사업 순항
올해 안 2공장 준공…수산화리튬 4만 3천톤 생산 가능

포스코그룹이 국내 최초로 상업생산에 성공한 광석 리튬 기반의 수산화리튬을 초도 출하했다. 포스코필바라리튬솔루션은 지난 16일 수산화리튬 제품 28톤을 이차전지소재용 양극재를 생산하는 고객사에 처음으로 공급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광석원료에서 리튬을 추출하는 자체 기술을 개발·적용, 수산화리튬을 상업 생산한 국내 첫 사례다.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수산화리튬 생산을 국산화해 국내 이차전지소재 원료 공급망 안정화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

포스코그룹은 지난해 11월 율촌산지에 포스코필바라리튬솔루션 '수산화리튬 1공장'을 준공하고 안정적인 생산량을 확대하고 있다. 

포스코필바라리튬솔루션은 연말까지 단계적으로 생산 제품에 대한 품질인증을 마무리하고, 양극재 및 배터리사로 판매를 본격화할 계획이다. 램프업 과정에 따라 점차 출하량을 늘려가는 한편, 이 과정에서 생산한 미인증 제품도 테스트용으로 시장에 공급해 글로벌 시장의 공급망을 다변화해 나갈 예정이다.

포스코필바라리튬솔루션은 포스코홀딩스와 호주 광산개발 회사 '필바라미네랄'이 합작해 설립한 회사다. 램프업 중인 1공장과는 별개로, 현재 같은 규모의 2공장을 건설 중이다. 올해 안에 2공장이 완공되면 연간 총 4만 3천톤 규모의 이차전지소재용 수산화리튬을 생산할 수 있게 된다. 수산화리튬 4만 3천톤은 전기차 약 100만 대를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포스코그룹은 광석리튬 기반의 수산화리튬공장에 이어 아르헨티나에 총 5만 톤 규모의 염수리튬 1, 2단계 공장을 건설 중이다. 1단계 공장은 2024년 내 준공을 앞두고 있다. 포스코그룹은 축적된 조업기술과 엔지니어링, 건설능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리튬 생산능력을 확대하는 등 그룹 신성장 동력인 이차전지소재사업 경쟁력 선점을 위한 투자를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