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감한 도전, '투자·혁신'…'신산업 메카' 도시로 성장
상태바
과감한 도전, '투자·혁신'…'신산업 메카' 도시로 성장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4.04.04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시, 대한민국 최고 경영대상 ‘투자혁신도시경영’ 수상

광양시는 4일 서울 더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2024 제9회 대한민국 최고의 경영대상’ 시상식에서 ‘투자혁신도시경영’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대한민국 최고의 경영대상’은 매경미디어그룹이 주최하고 기획재정부, 교육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11개 부처가 후원했으며, 뛰어난 경영전략과 과감한 도전으로 각 분야에서 성과를 보인 기관, 기업 등을 선정하는 시상식이다.

‘따뜻한 경영, 사랑받는 기업’을 주제로 열린 올해 경영대상에는 각 분야에서 우수한 성과를 보인 민간기업과 공기업, 지자체 등 총 52곳이 수상했으며, 광양시는 ‘투자혁신도시경영’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광양시는 미래 먹거리 신산업 육성,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 혁신 행정과 기업들의 어려움을 함께 해결하는 등 기업하기 좋은 여건 조성 등으로 지난해 22개 사 2조 7500억 원 투자유치와 1681명의 일자리 창출 등 지역사회 발전을 이끌어 온 성과가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이차전지와 수소 등 미래 신성장산업 집적지가 될 동호안 투자 규제 해소, 우량기업 유치를 통한 지역산업 구조 고도화, 투자기업 MOU를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을 이끌어냈다. 시는 앞으로 동호안 부지와 세풍산단에 이차전지 앵커기업과 소부장기업을 집적화해 대한민국 신산업 메카로 발돋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대규모 투자유치로 청년들이 선호하는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되고 청년층이 대거 유입됐으며, 태아기부터 노년기까지 촘촘하고 두터운 복지정책을 펼쳐 전남에서 유일하게 2년 연속 인구가 증가했다.

정인화 시장은 “어려운 대내외 여건 속에서도 우리 시가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둔 것은 광양시민의 지지와 공직자의 열정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면서 “앞으로도 대폭적인 투자환경 개선을 통한 투자유치 확대, 청년들이 선호하는 일자리 창출, 누구나 들어와 살고 싶은 도시 정주 여건 확충 등에 시정의 모든 역량을 쏟아붓겠다”고 말했다.

광양시는 지역 전략산업과 미래 신성장 산업을 적극 유치해 올해 20개사, 3조 원 투자유치 시대를 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