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조직개편안 ‘1국2과→1국1과’ 수정 가결
상태바
광양시 조직개편안 ‘1국2과→1국1과’ 수정 가결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5.20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무위, 관광문화환경국·여성가족과 승인, 자원순환과 삭제
집행부, 당초 계획했던 목적 달성
지난 4월 열린 제287회 광양시의회 임시회 총무위원회
자료사진. 지난 4월 열린 제287회 광양시의회 임시회 총무위원회

지난해 말 부결돼 이번 임시회에서 재상정한 광양시 상반기 조직개편안이 광양시의회 총무위원회에서 수정 가결됐다.

광양시의회 총무위원회(위원장 백성호)는 19일 오전 상임위 회의실에서 제288회 임시회 조례안 및 일반안 안건심사를 하고 광양시가 제출한 조직개편안을 감축 의결했다. 

총무위가 수정·가결한 조직개편안을 살펴보면 광양시가 신설하려고 했던 ‘1국 2과’ 중에서 ‘1국 1과’를 승인하고 1과는 삭제했다.
 
총무위는 4급 관광문화환경국(관광과, 문화예술과, 체육과, 환경과)과 5급 여성가족과(여성친화·가족돌봄·여성일자리팀, 여성문화센터) 등 1국 1과 신설을 승인하고 자원순환과(청소행정·자원재활용·생활환경팀)는 삭제했다.
 
이번 조직개편안의 관건은 의회가 집행부가 신설하려고 한 ‘1국 2과’를 어떻게 처리할지가 관심이었다.
 
지난해 말과 달리 이번에는 조직개편안 자체가 부결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조심스럽게 나온 가운데 총무위는 원안 가결보다는 ‘1국 1과’를 승인, 집행부의 자존심도 세우고 의회도 체면을 살리는  절충안을 택했다.  
 
총무위는 조직개편안에서 1과를  삭제, 표면적으로는 집행부와 의회가 한발씩 양보했지만 사실상 집행부의 의도대로 됐다는 평가다. 이번에 수정 의결된 조직개편안이 지난해 12월 열린 광양시의회 288회 정례회에서 제출해 부결됐던 조직개편안과 큰 차이가 없기 때문이다.
 
당시 광양시는 ‘관광문화환경국’과 ‘여성가족과’ 등 ‘1국1과’를 신설하는 것을 골자로 한 조직개편안을 상정했지만 총무위는 방대한 조직으로 승진인사만 나열하고 있다며 부결했다.
 
시는 이에 5개월 만에 ‘1국1과’에서 오히려 ‘1국2과’로 1과를 더 늘려 조직개편안을 재상정했다. 광양시는 결국 지난해 부결됐던 관광문화환경국과 여성가족과 신설안을 이번 임시회에서 모두 통과 시켜 당초 목적을 달성하게 됐다. 
 
총무위의 조직개편안 수정 가결이 나오자 공무원 내부에서는 의회가 시간만 낭비한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A과장은 “수정 가결된 조직개편안은 지난해 조직개편안과 크게 다를 바 없다”면서 “이왕 이런 결정을 내릴 거라면 지난해 깔끔하게 조직개편안을 통과시켜주고 집행부에 힘을 실어주는 게 오히려 낫지 않았겠느냐”고 아쉬워했다.
 
백성호 총무위원장은 “의원들이 조직개편안을 심도 있게 검토하고 집행부의 의견도 충분히 듣고 수정 가결했다”면서 “또 다시 부결시키는 것은 집행부와 의회 모두 큰 부담을 가질 수 있어 서로 한발씩 양보한 것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백 위원장은 “집행부는 방대한 조직으로 승진인사만 나열한다는 비판을 받지 않도록 조직개편을 통해 민생 안정과 경제살리기, 시민 행복을 위해 더욱더 심혈을 기울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총무위는 이밖에 ‘교육보육센터→교육보육여성센터’로 명칭을 변경안에 대해 '여성'을 삭제하고 기존처럼 교육보육센터(교육보육과, 아동친화도시과, 여성가족과, 도서관운영과)로 명칭을 유지했다. 

자원순환과를 삭제함에 따라 공무원 정원은 '4급 1명, 5급 2명, 6급 이하 65명' 증원에서 5급을 1명 줄이고 6급 이하를 66명으로 1명 늘렸다.
 
광양시의회는 금요일인 오는 22일 본회의를 열고 조직개편안과 2020년도 제2회 추경예산안을 비롯해 상정 안건을 최종 의결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