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연휴, 관광객 24만명 여수 찾아
상태바
황금연휴, 관광객 24만명 여수 찾아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5.07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사업체 협력 방역 대응 총력

황금연휴를 맞아 코로나19로 움츠러들었던 관광 심리가 되살아나고 있다. 여수시는 지난 6일부터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에 따라 관광객과 시민의 안전을 위해 주요 관광지와 관광시설 방역 대책을 강화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때보다 철저를 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 4월 30일부터 5월 5일까지 황금연휴 기간 약 23만 9천 명의 관광객이 여수를 다녀간 것으로 집계 됐다. 이는 지난 해 같은 기간 41만 2천 명과 비교할 때 42% 감소한 수치이나, 지난 4월 일주일 평균 방문객이 8만 명일 때와 비교하면 큰 폭으로 늘어났다.
 
특히 5월 1일은 6만 명, 2일은 5만 7천 명이 방문하면서 코로나19 발생 이후 일일 방문객 최고치를 기록했다. 호텔 등 주요 숙박시설 평균 투숙률은 약 74%를 기록해,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받았던 관광업체들에게 이번 황금연휴가 회생의 기회가 된 것으로 나타났다.
 

여수시는 관광객 증가에 대비해 방문객 발열 확인과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고 일부 관광시설은 미착용 시 입장을 제한하는 한편 종사자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비치, 손잡이‧난간 등 다중 접촉 시설물 수시 소독 관리 등 현장 점검을 강화하고 있다.

연휴기간 여수 대표 관광지 오동도는 야외임에도 입장객 전원 발열 체크 실시했다. 실내 관광시설도 체온계를 비치하고 입장 시 발열 확인과 마스크 착용을 안내했다. 
 
지난 1일부터 운행에 들어간 여수~고흥간 ‘여수 섬섬길 브릿지 시티투어’도 버스 일일 방역소독과 버스 좌석 등 다중 접촉 시설물을 수시 소독하고, 탑승객 발열 확인, 마스크 미착용 시 탑승 불가, 탑승객 간격 유지 등 철저한 방역 대책을 마련했다.
 
시는 앞으로도 코로나19 청정 관광도시 명성을 이어 나가기 위해 민간 관광시설과 협력하여 관광분야 방역 대책을 지속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생활 속 거리두기는 코로나19 종식이 아닌 코로나19 차단을 위한 방역을 지속하면서 일상생활과의 균형점을 찾기 위한 방책”이라며 “여수를 찾아오시는 관광객 여러분께서는 개인 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