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전 실장 “순천이 민주당의 중심에 서 달라”
상태바
임종석 전 실장 “순천이 민주당의 중심에 서 달라”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4.07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병철 후보 지원 유세
서갑원 전 의원도 깜짝 등장 '눈길'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7일 오전 순천 아랫장을 방문, 소병철 후보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7일 오전 순천 아랫장을 방문, 소병철 후보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7일 순천 아랫장에서 소병철 더불어민주당 순천광양곡성구례(갑) 국회의원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섰다. 임 실장은 이날 오전 10시 아랫장 로터리에 도착, 소 후보와 나란히 유세차에 올랐다.

특히 이 자리에는 이번 총선 민주당 경선에 나섰던 서갑원 전 의원이 함께 해 눈길을 끌었다. 임 실장은 이 자리에서 “순천의 자존심에 걸 맞는 소병철 후보를 뽑아 달라”며 “문재인 정부를 지키고 우리나라 정치를 바꾸기 위해서라도 순천이 민주당의 중심에 서 달라”고 호소했다.
 
임 실장은 또 “이번 선거구 획정에 대해 민주당이 사과해야 한다. 그리고 바로잡아야 한다고 생각 한다”면서 “오는 길에 이낙연 전 총리와도 통화했는데 순천에 가면 그 약속을 다시 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강조했다.
 
임 실장은 특히 “솔직하고 정직한 대통령 덕에 코로나 위기를 이겨내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위대한 국민과 함께 믿을 수 있는 대통령이 있어서 다행”이라고 밝혔다. 임 실장은 이와 함께 “순천만국가정원박람회와 의과대 유치 등은 혼자서는 못하는 일”이라며 “민주당이 삼고초려해서 모셔온 힘 있는 여당 소병철 후보의 손을 잡아달라”고 거듭 부탁했다.
 
서갑원 전 의원이 이날 유세장에 방문, 소병철 후보 지지를 호소해 눈길을 끌었다.
서갑원 전 의원이 이날 유세장에 방문, 소병철 후보 지지를 호소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서갑원 전 의원은 마이크를 넘겨 받아 “임종석 전 실장이 우리 고장의 자랑으로 쑥쑥 성장해 나가는 게 좋다”면서 “소병철 후보와는 20년 넘게 형 동생으로 살아왔다”고 인연을 강조했다. 

이어 “경선 과정에서 맘도 아팠지만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검찰개혁을 위해 소병철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좋은 선배, 훌륭한 형님을 모시고 순천발전을 위해 함께 잘 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이에 대해 소병철 후보는 “임 전 실장과 서 전 의원 모두에게 감사하다”면서 “문재인 지킴이로서의 책임을 다하고 순천 발전의 새로운 역사를 이뤄내는 데 온 몸을 던지겠다”고 말했다.
 
소 후보는 순천 출신으로 성동초등, 순천중, 광주일고,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다. 이어 사법연수원 15기로 검찰에 입문해 법무부 기획조정실장, 대전지검장, 대구고검장, 법무연수원장 등을 지냈다. 소 후보는 또 한국기자협회 자문위원장을 맡아 언론 발전을 위해 봉사했다.

이번 총선에서 소 후보는 △공직선거법 개정 △동부권 의과대학 설립과 권역 응급의료센터 기능 보강 및 확대 △순천만정원박람회 지원특별법 제정 △여순 10.19사건 특별법 제정 △전라선 고속화 및 수도권 2시간 생활권 구축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