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병철 의원 “순천 고동산, 관광자원 개발 필요”
상태바
소병철 의원 “순천 고동산, 관광자원 개발 필요”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3.09.14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철쭉 자생지‧편백림 등 산림자원 풍부
남성현 산림청장, “현장조사 거쳐 적극 검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병철 의원은(더불어민주당 법사위 간사)는 13일 열린 전체회의에서 남성현 산림청장에게 순천 송광면 소재 고동산의 관광자원 개발 필요성을 강조했다. 고동산은 산철쭉 자생지와 편백림‧자작나무숲 등 산림자원이 풍부해 관광자원으로서의 가치와 잠재력이 높은 곳이다. 지리적으로도 송광사‧주암댐‧순천만 국가정원 등과 인접해 있다.

그러나 보유하고 있는 자원에 비해 개발이 이루어 지지 않아 산림문화‧휴양 기반의 조성이 시급하다는 것이 소 의원의 지적이다. 실제로 고동산은 숲가꾸기 사업만 이루어지고 있을 뿐 「산림문화‧휴양에 관한 법률」에 따른 산림문화 확산과 휴양 진흥을 위한 개발은 진행되지 않은 상황이다.

소 의원은 “국가 숲길 등 산림청의 지정을 받아 힐링과 관광의 명소로 가꾸어지면, 고동산의 산림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져, 인구감소로 인한 지방소멸시대에 인구유입과 주민 소득증대에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산림청이 국가숲길, 치유숲‧숲체원 등 포괄적인 개발 가능성을 두고 연구용역 등 사전 조사로 개발 가능성을 타진해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남성현 산림청장은 “현재 전국적으로 숲길은 약 만천여개소에 4만천km가 있는데 그중에서 국가가 특별히 관리할 필요성이 있는 곳에 대해서 신청을 받고 현장조사를 통해 현재 8개 국가숲길을 운영하고 있다. 요건만 맞으면 국가숲길 등을 더 늘리고자 한다”면서 “고동산 개발은 산림청 차원에서 현장조사를 거쳐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소 의원은 법사위 종료 후에도 남산림청장과 별도로 면담을 갖고 고동산 개발에 관해 가능한 방안들을 모색해 보기로 의견을 모으고 향후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