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샤먼시, 광양시에 마스크 1만장 긴급 지원
상태바
중국 샤먼시, 광양시에 마스크 1만장 긴급 지원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3.24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시 온정에 감사, 힘겨운 시기 함께 극복하자" 응원

광양시는 중국 샤먼시에서 코로나19 긴급 구호물품으로 N95 마스크 10,000장을 보내왔다고 24일 밝혔다. 

샤먼시는 한국 내 여러 지역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우호도시인 광양시가 방역작업과 구호물품 수급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에 경의를 표한다며 광양시민을 조금이나마 돕기 위해 마스크 지원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2월 초 중국 내에서 코로나19 전염병이 급속으로 확산하기 시작할 때 광양시장의 따뜻한 위문 서한과 적시에 보내준 성의에 큰 힘이 되었다”며 “이제는 샤먼시가 광양시에 도움이 되고 싶다.

양 시가 힘을 합쳐 함께 어려운 시기를 극복해 나가자”는 장쟈한(庄稼漢) 샤먼시장의 친필 서한문도 함께 보내와 시민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하고 있다.

정현복 시장은 “우호도시 샤먼시에서 보내온 온정에 감사하다”며,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을 계층을 돕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샤먼시에서 보내온 구호물품은 지난 22일 인천공항을 통해 한국에 도착, 통관절차를 거쳐 24일 오전 광양시에 도착했다. 박스에는 당현종(唐玄宗) 이륭기(李隆基)의 시구인 “急難有情, 情有餘兮(급난유정, 정유여혜 – 어려움 속에 진정한 우정이 있고, 그 우정은 넘쳐 흐른다네.)”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마스크는 도착 당일부터 선별진료소, 의료기관 등과 시민들에게 배부를 시작했다. 이번 샤먼시 마스크 지원은 지난 17일 다렌시 긴급 구호물품 지원(마스크, 방호복, 의료용 장갑 등 26,500개 4천5백만 원 상당)에 이어 두 번째이며, 선전시, 잉커우시, 푸저우시 등 기타 자매·우호도시들의 구호물품도 빠른 시일 내에 도착할 예정이다.

샤먼시와 광양시는 2007년 11월 국제우호도시를 체결하여 항만물류, 농산물 수출, 전통예술단 파견, 청소년홈스테이, 국제박람회 참가 등 활발하게 교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