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제철소, 수소환원제철 통한 녹색성장 비전 제시
상태바
광양제철소, 수소환원제철 통한 녹색성장 비전 제시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3.09.10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기후환경 에너지 대전 참가

광양제철소는 지난 6~8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3 대한민국 기후환경 에너지 대전’에 참가해 2050 탄소중립사회를 향한 비전을 제시했다. 

‘대한민국 기후환경 에너지 대전’은 태양광·풍력·수소·이차전지와 같은 재생에너지기술과 탄소중립·자원순환·대기·수질 등과 같은 기후환경 대응 기술을 전시하는 행사로 포스코 광양제철소를 비롯한 약 400여개의 업체가 참석했다.

광양제철소는 석탄 대신 그린수소를 사용해 직접환원철을 만들고 이를 전기로에 녹여 쇳물을 제조하는 방식인 포스코형 수소환원제철 공정 ‘하이렉스(HyREX)’를 모형과 함께 설명하며 미래 철강기술에 대한 비전을 제시했다.

특히, 포스코는 지난해 7월 설계에 착수한 연산 30만톤급 수소환원제철 데모플랜트를 2026년까지 완공하고, 100만톤급 상용화설비를 2030년까지 도입하는 것으로 계획하는 등 2050 탄소중립 로드맵의 실현을 위한 꿈의 기술인 수소환원제철 공법에 선두로 나서고 있어 관람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또한, 광양제철소는 포석호(포스코 마스코트 캐릭터)와 영상을 활용해 철강기술·공정·인프라를 통합한 탄소중립 마스터브랜드 ‘그리닛’을 관람객들에게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며 참가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이진수 광양제철소장은 “포스코는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철강사로 성장한 신화에 이어 수소환원제철이라는 꿈의 기술의 완성이라는 새로운 신화를 목표로 나아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끊임없는 기술 개발 노력을 통해 미래 철강산업의 패러다임을 주도하겠다”고 전했다.

 광양제철소는 실생활 속에서 환경보호를 실천하는 ‘에너지 낭비 Zero’ 캠페인을 진행하고 제강공장 집진설비 성능 개선과 원료 이송과정에서 발생하는 분진 저감활동에 나서는 등 기업시민 시그니처 브랜드인 ‘Green With POSCO’ 실천을 위해 적극 노력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