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소상공인 융자금 이자 지원 확대
상태바
광양시, 소상공인 융자금 이자 지원 확대
  • 굿모닝투데이
  • 승인 2020.03.21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의 경영안정 기대
광양시청
광양시청

정현복 광양시장은 20일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의 경영안정과 피해 최소화를 위해 광양시 소상공인 융자금 이자 지원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시는 올해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으로 4억8900만 원을 전남신용보증재단에 출연하여 영세 소상공인이 무담보, 무보증으로 융자금을 사용할 수 있도록 보증지원한다.

소상공인 융자금 이자지원사업은 소상공인에게 업소당 3천만 원 이내 융자추천과 2년간 연 3% 이자를 지원하여 본인부담이 없도록 하는 사업으로, 종업원 5인 미만의 소상공인으로 광양시에 주소와 사업장을 두고 3개월 이상 사업장을 운영한 소상공인이 지원 대상이다.

신청을 희망하는 소상공인은 광양시청 지역경제과를 방문해 소상공인 융자금 이차보전금 지원 신청서와 관련 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광양신용보증재단의 보증서발급 심사 후 해당 금융기관에서 최종심사 후 대출이 실행된다.

코로나19 여파로 소상공인의 경제적 어려움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소상공인 융자금 이자지원 대상자를 확대하여 자영업자의 금융 불안 해소와 경영안정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정부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긴급경영안정자금의 병목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4월 1일부터 1.5% 금리로 1,000만 원을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 직접 대출 지원할 계획이다.

조희수 지역경제팀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해 별도로 시에서 소상공인 융자금 이자지원사업과 소상공인 경영혁신 지원사업, 소상공인 시설개선 지원사업, 노란우산공제 희망장려금 지원 사업, 광양사랑상품권 확대발행 등 다양한 시책을 통해 난관을 극복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